[2020 수능] ‘재수는 없다’ 홍성 수능현장
[2020 수능] ‘재수는 없다’ 홍성 수능현장
  • 김윤아 기자
  • 승인 2019.11.14 08: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능 대박 나세요!”, “재수 없다!”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날인 14일 오전 충남 홍성군 충남교육청 65지구 제3시험장(홍성여고) 앞은 추운 날씨에도 이른 아침부터 수험생을 응원하러 나온 후배들로 붐볐다.

수험생을 격려하는 선생님과 후배

후배들은 수험생을 배려하는 듯 차분한 분위기에서 응원의 말을 전했다. 이들은 ‘우주의 기운을 모아 수능대박 가즈아!’. ‘피 땀 눈물 내 마지막 수능’, ‘찍은 게 답이다’, 등이 적힌 피켓을 들고 지나가는 선배들에게 힘내라고 외쳤다.

7시부터 수험생들이 몰렸다. 응원 나온 선생님들과 후배들은 시험장으로 올라가는 선배에게 손난로와 간식, 따뜻한 차를 챙겨주고 격려했다.

편한 복장을 한 수험생들은 요약노트와 담요, 도시락 등을 들고 설레면서 긴장된 표정으로 학교로 들어섰다.

홍성여고 앞에서 피켓을 들고 있는 학생들

수험생인 딸을 배웅하러 나온 한 부모는 시험장 쪽을 바라보며 “괜히 내가 긴장된다. 그동안 열심히 준비했으니까 최선을 다해 후회 없이 시험을 봤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충남의 응시인원은 지난해보다 지난해보다 1436명이 줄어든 1만 7486명이며 오전 8시 40분부터 오후 5시 40분까지 치러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