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대, ‘2020 오페라 작곡가 세미나 시리즈’ 개최
충남대, ‘2020 오페라 작곡가 세미나 시리즈’ 개최
  • 김용우 기자
  • 승인 2020.01.09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술문화연구소, 15일~16일, 음악관 콘서트홀

충남대 예술문화연구소 산하 CNU창작오페라중점사업단(단장: 전정임 교수)이 오는 15일~16일, 양일간 예술대학 음악관 콘서트홀에서 새해맞이 ‘2020 오페라 작곡가 세미나 시리즈’를 개최한다.

예술문화연구소 2020 오페라 작곡가 세미나 시리즈
예술문화연구소 2020 오페라 작곡가 세미나 시리즈

한국창작오페라에 대한 새로운 관점을 모색하고 다양한 의견과 현장경험을 공유하기 위해 마련된 이번 세미나는 15일 이근형 작곡가가 ‘오페라 <보석과 여인> 작곡가 박영근의 오페라 세계’를, 16일 나실인 작곡가가 ‘오페라 <나비의 꿈> 작곡가 나실인과의 대화’를 발표한다.

이근형 작곡가는 한국 전쟁 이후 한국적 시대 정서와 서양음악 언어를 자신의 고유한 방식으로 체화해 독특한 작품을 창작했던 자신의 스승인 고(故) 박영근(1947~2015) 작곡가를 탐구하며 ‘작곡가 박영근의 오폐라 세계’를 성찰할 예정이다.

나실인 작곡가는 본인이 오페라를 작곡하며 경험한 여러 가지 경험을 공유하고, 오페라 작곡과 제작에 관한 의견과 노하우를 공개할 계획이다. 특히, 한국 전통음악에 뿌리를 둔 새로운 현대음악언어를 창출한 작곡가 고(故) 윤이상(1917~1995)의 옥중생활을 소재로 하는 오페라 <나비의 꿈>(장수동 대본)이 만들어지기까지의 구체적인 과정도 소개할 계획이다.

또 세미나에는 박순희 작곡가(전 충남대 음악과 교수)와 장수동 오페라 연출가가 지정 질의자로 각각 참여해 세미나에 활력을 불어넣을 예정이다.

CNU창작오페라사업단은 이번 세미나가 한국오페라 창작의 중심에 서있는 작곡가와 연출가의 생생한 목소리를 통해 한국오페라에 대한 새로운 영감과 관점을 얻는 매우 의미 있는 자리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한국연구재단 공모사업 ‘2018년도 대학중점연구소지원사업 예술 체육 분야’에 선정되면서 발족한 ‘CNU 창작오페라사업단’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한국창작오페라에 대한 연구를 활발히 수행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