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섭 공주시장, “120억 투입해 우금티전적 정비”
김정섭 공주시장, “120억 투입해 우금티전적 정비”
  • 조홍기 기자
  • 승인 2020.01.17 1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 시장, 금학동에서 10번째 ‘시민과의 대화’ 이어가

김정섭 공주시장은 17일 금학동에서 가진 시민과의 대화에서 동학농민운동사를 대표하는 4대 전적 중 한 곳인 우금티전적을 종합적으로 정비하겠다고 밝혔다.

공주시 금학동 시민과의 대화 사진
공주시 금학동 시민과의 대화 사진

김 시장은 “1894년 동학농민군의 최대 격전지였던 우금티를 잘 가꾸어서 동학농민군의 뜻을 재조명하고, 시민들과 관람들에게 편의를 제공하기 위해 우금티전적 정비사업을 지난 2015년부터 진행해 오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오는 5월 11일 국가기념일로 제정된 동학농민혁명 기념일에 맞춰 방문자센터 건립과 관람편의시설 조성사업을 마무리할 계획이다”고 덧붙였다.

총 120억 원이 투입되는 우금티전적 정비 사업은 2021년까지 40억 원을 투입해 위령탑 주변에 계획된 1단계 사업을 마무리한 뒤 2023년 이후 종합정비계획 수정을 거쳐 우금티 남쪽지역에 기념공원 조성사업 등을 추진할 예정이다.

공주시 금학동 시민과의 대화 사진
공주시 금학동 시민과의 대화 사진

김 시장은 “현재 해설사 양성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사업 추진시 금학동 주민들도 적극 참여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겠다”며, “지역민들의 의견을 적극 수렴해 동학운동 기념지를 잘 가꿔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금학동은 자연이 좋고 공주를 둘러싸고 있는 마지막 병풍과 같은 곳이다. 금학생태공원, 산림휴양마을 휴양펜션 증축, 환경성건강센터, 사계절 썰매장 등 뛰어난 자연 생태적 요인을 활용한 사업을 통해 경쟁력을 높여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공주시 금학동 시민과의 대화 사진
공주시 금학동 시민과의 대화 사진

또한 “남공주 산단 조성사업이 계룡건설과 협약을 통해 본격 추진된다. 지역에 도움이 되는 기업들을 적극 유치하겠다”며 “조성 공사시 주민 불편이 발생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본격적인 시민과의 대화에서 주민들은 ▲농한기 경로당 프로그램 운영 ▲봉화대 주차장 조성 ▲국립공주병원 앞 하천 정비 ▲도시가스 공급 등 다양한 건의사항을 제시했다.

한편, 김 시장은 시민과의 대화에 앞서 금학5통 마을회관을 방문, 30여 명 주민 만나 마을 숙원사업과 생활 민원 등을 청취했다.

한편, 다음 순방일정은 ▲21일 신관동, 정안면 ▲22일 우성면 ▲28일 옥룡동 ▲29일 의당면, 사곡면 순으로 진행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