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승조 지사, "코로나 경제 회복, 일상 복귀 관건"
양승조 지사, "코로나 경제 회복, 일상 복귀 관건"
  • 김윤아 기자
  • 승인 2020.02.13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 아산 현장대책본부서 경제 활성화 대책 관련 기자회견
소상공인, 중소기업에 금융지원 늘리고 수출기업에 맞춤형 지원

양승조 충남도지사가 코로나 19로 위축된 경제 활력을 제고하기 위해 도정 역량도 중요하지만 국민들의 일상 복귀가 관건이라고 밝혔다.

양승조 충남도지사가 13일 아산 현장대책본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제 활성화 대책을 발표했다.
양승조 충남도지사가 13일 아산 현장대책본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제 활성화 대책을 발표했다.

양승조 지사는 13일 아산 현장대책본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제 활성화 대책을 발표하며 “코로나가 장기화되면 대한민국 경제는 스스로 침체돼 막을 수 없을 것이다. 국민들이 일상으로 돌아가는 것이 근본적인 해결 방법이다”고 강조했다.

도는 코로나19로 경영난을 겪고 있는 도내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을 위해 6624억원을 상반기 내 집중 투입한다. 이중 1039억원은 코로나 대응 자금 수요에 적극 대처하기 위해 편성한 긴급안정자금이다.

소상공인과 영세상인엔 올해 지원할 5500억원중 3570억 원을 신속 집행하면서 추가로 430억원을 조성해 저금리 대출과 특례보증 등을 지원한다.

중국지역 봉쇄에 따라 피해를 입는 중소기업엔 올해 3100억원중 2015억원을 상반기 내 조기집행하고 추가 조성한 609억원을 업체당 2억에서 10억까지 지원한다.

도는 지난 10일부터 소상공인 200억원, 중소기업 300억원 등 총 500억원을 긴급 지원 중이다.

1인 자영업자엔 고용보험료 1억 5000만원을 지원하고 소상공인 사회보험료는 지난해 122억원에서 올해 410억원을 지원한다.

아울러 지역화폐를 지난해 473억원에서 1556억원으로 확대해 소비를 촉진한다. 모바일 지역화폐도 전 시군으로 확대하고 농어민 수당을 지역화폐로 지급해 이용을 활성화할 계획이다.

수출기업엔 ▲수출위기극복협의회 운영 ▲피해 사례 창구 운영 ▲현장 방문 실시 등을 통해 지원방안을 찾는다.

인도나 베트남 시장 등 신시장 개척을 개척해 수출액의 30%에 달하는 대중국 무역 의존도를 낮출 방침이다.

자동차와 디스플레이 위축에 대응해 ▲기업애로 접수창구 설치 ▲도-충남테크노파크간 대응 대책 TF 가동 ▲R&D 과제 수행 지원 창구 등을 운영해 맞춤형 지원모델을 발굴하고 시행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매출채권 보험료 지원 ▲차세대 디스플레이 및 자동차 부품 분야 기술역량 강화 ▲부품기업 거래선 다각화를 위한 세계화 지원 사업 추진 ▲부품기업 육성을 위한 산업부 공모 사업 등을 추진한다.

한편 코로나 19의 직·간접 피해자에 대해 지방세 납부기한 연장, 징수 유예, 체납처분 유예, 세무조사 연기, 납부금 부담, 지방세 감면 등을 지원한다.

일자리 대책도 세웠다. 우선 취약계층 직접 일자리 사업과 지역맞춤형 일자리 추가발굴등 단기 일자리 사업을 확대했다. 취업지원센터, 박람회, 고용안전 선제 대응 패키지 사업도 확대한다.

양 지사는 “지난해 미-중 무역분쟁, 일본의 수출규제 등 세계적인 변화 속에서도 2018년 지역내총생산은 117조를 기록하며 전국 3위의 성과를 일궜다”며 “충남이 앞장서면 해낼 수 있다는 신념으로 경제 위축도 능히 극복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