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시, 코로나19 비상경제 및 생활방역 대책회의 개최
아산시, 코로나19 비상경제 및 생활방역 대책회의 개최
  • 최형순 기자
  • 승인 2020.07.14 0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확산방지, 해외입국자 자가격리 철저
집중호우 대비 현장중심 사전점검

충남 아산시(시장 오세현)가 지난 13일 오세현 아산시장을 비롯한 부서장급 이상 간부들이 참석한 가운데 ‘제19차 비상경제대책 및 제10차 생활방역 대책회의’를 개최했다.

아산시 지난 13일 회의 개최 모습
아산시 지난 13일 회의 개최 모습

이날 회의에서는 ▲코로나19 해외입국자 자가격리 철저 ▲생활방역 및 생활속 거리두기 실천 ▲장기 미해결 업무 적극추진 ▲집중 호우 대비 현장중심 사전점검 등이 주로 논의됐다.

오 시장은 “해외입국자 중 코로나19 확진자가 늘어나는 만큼 외국인 자가격리자에게 자가격리 준수수칙이 잘 전달 될 수 있도록 다문화가족지원센터의 통역 협조로 언어의 장벽 없이 코로나19 예방에 최선을 다해 달라”고 주문했다.

이어 “코로나19 확산을 대비해 지속적으로 방역관리 철저와 각 상황별 매뉴얼화해 철저히 관리 할 것”을 강조했다.

또한 7월 6급 이하 인사발령과 관련해 “각종 장기 미해결 사업에 대한 인력배치도 포함됐다”며 “국소장 중심으로 현안사업의 적극적인 해결과 집중호우를 대비 현장중심 상황점검 및 재해 사전예방에 최선을 다할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