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대, '지성' 창조학술정보관 첫 삽
충남대, '지성' 창조학술정보관 첫 삽
  • 김윤아 기자
  • 승인 2017.09.15 15: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열람실, 보존서고, 스터디룸, 북 카페 등 갖춰

충남대와 중부권을 대표하는 지성의 상징이 될 충남대 창조학술정보관이 첫 삽을 뜬다.

충남대는 오는 18일 오전 11시, 중앙도서관 광장에서 ‘창조학술정보관 신축 기공식’을 개최한다.

창조학술정보관 조감도

현재 중앙도서관 광장에 건립 예정인 창조학술정보관은 총 263억 원의 국비를 투입해 1만 2000㎡에 지상 2층, 지하 2층 규모로 조성된다.

2019년 공사가 끝나면 일반열람실(약 900석), 보존서고, 스터디룸, 커뮤니케이션 라운지, 멀티미디어실, 북 카페, 디지털 프리존, 세미나실 등을 갖추게 된다.

창조학술정보관

건설예정인 지상 층은 현재의 광장 역할을 최대한 살리면서 그룹스터디 룸, 컨퍼런스 룸을 뒀다.

지하 1층은 이용자들의 왕래가 많은 것을 고려해 디지털 프리존, 커뮤니케이션 라운지, 북카페, 영상음향실 등 다양한 기능을 갖춘 복합 공간으로 조성된다. 특히, 경사면에 위치한 도서관의 지형적 특징을 최대한 활용해 지하 1층의 남쪽 면을 통로식으로 조성, 채광을 극대화해 지상 층과 같은 효과가 기대된다.

지하 2층에는 보존서고, 열람실, 그룹 스터디룸을 만들어 상대적으로 차분한 분위기의 공간으로 운영된다.

충남대는 창조학술정보관 신축으로 35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중앙도서관을 그대로 보존, 이용하면서 기존 도서관의 정형성에서 벗어나 정보통신 기술의 발달과 이용자들의 요구에 걸 맞는 도서관으로서의 새로운 기능을 갖추게 된다.

또한 900여 석의 열람석 확충으로 기존 4200여 석에 더해 총 5000여 석을 확보하게 됨으로써 1석당 학생 수를 5.5명에서 4.7명으로 줄여 쾌적한 면학 환경이 마련될 것으로 기대된다.

오덕성 총장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대학구성원은 물론, 지역민들의 성원에 따라 첨단 도서관의 필요성이 제기돼 왔고 창조학술정보관 건립이라는 결실을 맺게 됐다”며 “충남대뿐만 아니라 지역을 상징하는 건축물 이상의 교육 인프라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충청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