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정치
허태정 등 대전시장 예비후보 등록선거운동 본격화...설 명절 인지도 상승 기회 선점
  • 김용우 기자
  • 승인 2018.02.13 15:21
  • 댓글 0

허태정 전 유성구청장을 비롯해 남충희 바른정당 대전시당위원장, 박태우 한국외대 초빙교수 등은  13일 6·13 지방선거 대전시장 예비후보자 등록을 마쳐 본격적인 선거운동 준비에 돌입했다.

박태우 한국외대 초빙교수 (사진출처:충남일보)

이날 자유한국당 소속 박태우 한국외국어대 초빙교수가 가장 일찍 도착해 첫 예비후보 등록을 마쳤다.

박 교수는 “대전은 새로운 바람과 세대교체로 젊고 역동적인 시장이 필요하다”며 “대전의 틀을 바꾸는 과감한 행정, 일자리와 사람이 모이는 대전을 선보이겠다”고 밝혔다.

남충희 바른정당 대전시당위원장

이어 남충희 바른정당 대전시당위원장이 홍정민 대전시당 대변인과 모습을 드러내 예비후보자 등록 절차를 밟았다.

남 위원장은 “대전이 이제는 돈 좀 벌어야 하고, 이번이 어쩌면 대전의 마지막 기회가 될 수 있다”며 “경제를 살리고 시민들이 풍요로운 대전을 반드시 만들어 내겠다”고 말했다.

허태정 전 유성구청장

마지막으로 허태정 전 유성구청장이 예비후보자 등록을 마무리했다.

허 전 청장은 “저는 지난 8년간 유성을 가장 경쟁력 있는 도시로 만들었다”며 “대전을 시민들과 함께 더불어 행복한 대전으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또 허 전 청장은 "서구 월평동 박범계 의원 사무실 2층에 선거사무소를 열었다"는 소식을 전했다.

한편, 예비후보 등록 후에는 선거사무소 설치를 비롯해 예비후보자 명함배부, 홍보물 제작 발송 등 선거운동이 가능해 등록을 마친 이들은 설 명절 인지도 쌓기에 총력을 다 할 것으로 전망된다.

김용우 기자  ccnnews7@naver.com

<저작권자 © (주)충청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용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 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