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장 野후보들 허태정 ‘맹폭’
대전시장 野후보들 허태정 ‘맹폭’
  • 김용우 기자
  • 승인 2018.06.11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朴 “각종 의혹 모르쇠 일관" 南·金 “공직자 자격미달” 허 후보 사퇴 촉구

6·13 지방선거가 이틀 앞으로 다가오면서 대전시장 야권 후보들이 더불어민주당 허태정 후보의 각종 의혹과 도덕성 등을 거론하며 후보직 사퇴를 종용하고 있다.

(왼쪽부터) 허태정·박성효·남충희·김윤기 대전시장 후보

먼저 자유한국당 박성효 후보는 10일 대변인 성명을 통해 “자신을 둘러싼 법적, 도덕적 의혹에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는 민주당 허태정 대전시장 후보의 거짓과 위선이 가히 극에 달하고 있다”며 후보직 사퇴를 촉구했다.

박 후보 측은 “발가락 자해 의혹에서 시작된 허 후보의 모르쇠는 병역기피 의혹에 이어 무자격 장애등록 의혹에도 입을 다물며 의혹에 의혹을 낳고 있다”면서 “이제는 자신이 내세운 ‘스타트업기업 2000개’ 등을 어떻게 추진하겠는가라는 질문에도 제대로 답을 못하는 상황”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이제 거짓과 위선을 그만두고, 지금 이 순간도 병역의 의무를 다하는 젊은이와 부모들에게, 지금 이 순간도 장애의 고통을 견디는 장애인과 가족들에게, 엎드려 사죄하고 진실을 고하라”고 목청을 높였다.

바른미래당 남충희 후보 캠프도 10일 허 후보를 겨냥, 무자격 장애인 등록 의혹 등을 제기하며 후보자의 도덕성에 초점을 맞춰 집중적인 공세를 펼치고 있다.

남 후보 캠프 측은 “무자격 장애인 등록의 허 후보, 공직자로서 자격미달”이라며 “불법적으로 누려온 혜택 즉각 반환하라”고 날을 세웠다.

또 남 후보 측은 “허 후보가 유성구청장에 당선된 2010년부터 올 해까지 148명의 장애인 등록을 취소시키면서도 자신의 것은 고수한 이유가 뭐냐”면서 “그런 허 후보가 6급 1호 건강 보험료 할인 등 각종 혜택을 누렸을 것”이라고 추정했다.

그러면서 “법에 어긋나는 장애인 등록은 취소돼야 한다”며 “각종 반환청구 소송에 휩싸이기 전에, 그 동안 불법적으로 누려온 혜택을 계산해서 반환하라”고 압박했다.

정의당 김윤기 후보 캠프는 11일 허 후보가 대덕특구복지센터 소장 시절인 지난 2007년 8월, 체육강사로 일하던 비정규직 노동자들을 해고한 것을 지적하며 허 후보는 시장 자격이 없다고 비난했다.

이와 함께 “허 후보가 유성구청장 시절 최저임금 위반에 대해서도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다”며 “노조가 항의를 안 해 몰랐다. 관행이었다며 어물쩍 넘어가려고 하고 있다”고 혀를 찼다.

김 후보 측은 “경영합리화 한다고 제일 힘없는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목줄에 손부터 대는 사람, 최저임금도 안주는 사람, 노동조합 파괴하는 사람은 노동존중 시대 열겠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파트너가 아니라 걸림돌”이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끝으로 김 후보 측은 “허 후보의 천박한 노동관이 우려스럽다”며 “지금이라도 비정규 노동자와 시민들에게 공식적으로 사과하고, 최저임금 위반 여부에 대해 시민들 앞에 소상히 밝혀 대전시장 후보로서 최소한의 예의를 지킬 것”을 당부했다.

한편 허 후보 측은 안정권에 접어들었다고 판단, 선거일까지 무리수는 두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충청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