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정치
박덕흠 "신규택지 최초 유출은 경기도 관계자""경기도 관련자 및 과천시장 증인채택으로 공분 해소해야"
  • 김거수 기자
  • 승인 2018.10.10 16:06
  • 댓글 0

국토교통부가 9·21 공급대책을 발표하기 전 신규 택지를 최초 유출한 자는 경기도 관계자인 것으로 국정감사 결과 드러났다. 

박덕흠 의원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박덕흠 자유한국당 의원(충북 보은·옥천·영동·괴산)은 10일 정부 세종청사에서 열린 국토교통부 국정감사에서 "경기도 산하공공기관인 경기도시공사 송모 사업기획부장이 LH자료를 복사해 과천시장에게 넘긴 것으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당초 경기도는 국토부 파견공무원인 문모 서기관을 유출자로 지목했다.

박 의원은 "문 서기관은 전혀 유출한 바가 없는 것으로 확인했다"며 "여러 경로로 파악한 결과 경기도 도시계획관 공무원 3인과 경기도시공사 사업기획본부장 송모씨가 과천시장실을 방문해 자료와 함께 회의내용을 설명했다"고 밝혔다.

이어 "시장실 설명 이후 경기도시공사 송모 부장은 LH회의자료를 복사해 과천시장에게 넘겼다"며 "과천시장은 이로부터 이틀 후인 8월 31일 이 자료를 비서실장을 통해 신창현 의원에게 카톡으로 사진 전송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감사관실로부터 그렇게 보고 받았다"고 시안하면서 이달 중 감사결과를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사실상 경기도 고위공무원과 경기지사 등 유력자들이 내용을 모두 알고 있었을 가능성이 매우 높다"며 "이는 일산·판교 등 신도시 발표 전에 미리 여권 정치권과 경기도 유력자들이 미리 투기·개발정보를 모두 알고 있었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박의원은 이어 “향후 검찰수사를 통해 또 다른 유출자가 있는지, 과연 누구에게까지 유출되었는지 등이 소상히 밝혀져야 하며, 경기도 최초 유출이 확인된 이상 경기도 관련자들 및 과천시장에 대한 증인채택을 통한 국민적 공분(公憤)해소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김거수 기자  ccnnews7@naver.com

<저작권자 © (주)충청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거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 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