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정치
조승래 의원 "産銀 등 지방대생 외면"공공기관 지역인재 채용 35% 안지켜
  • 김윤아 기자
  • 승인 2018.10.11 11:20
  • 댓글 0

공공기관들이 지방대육성법에서 권고하는 지역인재 채용률 35%를 지속적으로 지키지 않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조승래 의원

11일 국회교육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간사 조승래 의원(대전 유성구갑)이 교육부가 제출한 351개 공공기관의 지역인재 채용 실적을 분석한 결과  “지난해 국정감사에서 연구기관 및 병원 등을 제외한 30인 이상 신규채용 공공기관 중 중소기업은행, 산업은행, 수출입은행 등 16개 공공기관들이 지역인재채용 권고비율에 미달한 것을 지적한 바 있으나 이들 중 12개 기관은 전년도에 이어 작년에도 여전히 35% 채용을 달성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지적했다.

30인 이상 채용 공공기관 중 지방대육성법 지방인재 채용 권고율 35% 미달 기관

특히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의 경우 2016년 채용인원 94명 중 지역인재 12명을 뽑아 채용률이 12.8%에 불과했는데 2017년에는 채용인원 83명 중 지역인재를 단 3명만 선발함으로써 채용률이 3.6%로 크게 낮아졌다.

2017년 추가로 늘어난 지역인재 채용 권고비율 35% 미달 공공기관

한국마사회 또한 2016년 58.5명 채용에 12.5명을 뽑아 21.4%였던 채용률이 2017년에는 35명 중 단 4명만을 뽑아 11.4%로 더욱 떨어졌다. 산업은행 또한 한국마사회와 비슷한 수치를 기록하며 채용비율이 크게 낮아진 것으로 분석됐다.

조 의원은 “공공기관 전체의 지방인재 채용비율을 보면 지난 4년간 50% 초중반 대를 유지하고 있지만 취업준비생들이 가고 싶어 하는 알짜배기 공공기관 에서 지방대 학생들에게 문턱이 높은 경향이 일부 나타나고 있다”고 지적하며, “상습적으로 지역인재 채용 비율이 낮은 기관들의 채용에 있어 차별적 요소가 작동하거나 만연하는 것은 아닌지 관계당국의 점검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김윤아 기자  ccnnews7@naver.com

<저작권자 © (주)충청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윤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 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