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충남소식
서산시, 대산지역 대기질 개선 위해 '머리 맞대'서산시지속가능발전협의회, 대산지역 대기보전 특별대책지역 지정 주장
  • 최형순 기자
  • 승인 2018.11.09 10:48
  • 댓글 0

충남 서산시와 서산시지속가능발전협의회는 지난 8일 서산문화복지센터 청소년수련관에서 대산지역 대기보전 특별대책지역 지정을 위해 토론회를 개최했다.

지난 8일 개최된 대산 대기질 개선 워크숍에서 맹정호 서산시장이 대산지역의 대기질 개선을 위해 시민-행정-기업이 한 목소리를 내줄 것을 당부하고 있다.

대산석유화학단지는 1988년부터 서산시 독곶․대죽리 일원에 민간기업이 자체 조성한 1,516만㎡ 규모 부지의 산업단지로 한화토탈, LG화학, KCC, 현대오일뱅크, 롯데케미칼 등 5개사를 포함한 60여개 기업이 입주해 있다.

이로 인한 대기오염물질 배출 및 교통혼잡 등으로 1조2천억원 가량의 사회적 비용이 발생하지만 해당 산업단지에서 납부하는 지방세는 국세의 1%에 불과해 지역주민의 불만과 환경오염 피해 의식이 날로 심각해지고 있으며 대기질 개선 노력과 주변지역 지원 방안이 동시에 추진되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져왔다.

서산문화복지센터 청소년수련관에서 대산지역 대기보전 특별대책지역 지정을 위해 토론회 개최

이에 서산시에서는 대규모 공장 증설로 인한 악취 및 대기오염이 심각한 수준인 대산지역의 대기질 개선 방안을 논의하고 대기보전특별대책지역 지정의 당위성과 의미에 대해 시민과 사회단체의 공감과 지혜를 모으기 위해 이번 토론회를 마련했다.

토론회는 신성대 신기원교수가 좌장으로, 정연앙 서해안기후환경연구소장이 ‘서산시 대기환경의 체계적인 관리방안’을 주제로 발제하고 정금희 충남보건환경연구원 대기평가과장, 안효돈 서산시의원, 김종호 한서대 환경공학과 교수, 이종현 현대오일뱅크 환경팀장, 조환익 여수환경운동연합 정책국장, 신현웅 서산시민환경협의회 공동대표가 토론자로 나섰다.

서산문화복지센터 청소년수련관에서 대산지역 대기보전 특별대책지역 지정을 위해 토론회 개최

이날 토론에서는 대기환경영향조사 필요성 및 대기보전 특별대책지역 지정의 조속한 시행, 화학사고 예방 및 대기환경 개선을 위한 민관협력 등 대산지역의 대기질 개선을 위한 다양한 의견들이 제시됐다.

서산시는 제시된 모든 내용을 종합적으로 충청남도와 정부 관계 부처에 전달하는 등 적극적인 노력과 지원을 강구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맹정호 서산시장은 토론회에 앞서 “대규모 공장 증설 등으로 대산지역 오염원의 총량이 급격하게 증가했고, 석유화학단지 특성상 휘발성이 강한 오염물질로 인한 주민의 건강이 우려되어 대산지역에 신속한 대기보전특별대책지역 지정이 필요하다”며

“대산지역 대기질 개선을 위해 시민-행정-기업이 지속적으로 소통하고 노력해 나가자”고 당부했다.

최형순 기자  ccnnews7@naver.com

<저작권자 © (주)충청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형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 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