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김소연 “대전 시민단체, 꿀 먹었나”"그 흔한 성명서도 실종" 작심 비판
  • 김용우 기자
  • 승인 2019.01.16 18:19
  • 댓글 2

김소연(무소속) 대전시의원이 대전지역 시민단체의 침묵에 작심 비판하고 나섰다.

김소연 대전시의원(무소속) / 충청뉴스 김용우 기자

더불어민주당 내 당원명부 유출 등 각종 의혹이 제기된 상황에서도 시민단체는 아무런 의사표현을 하지 않고 있다는 지적과 함께 그 흔한 성명서조차 실종됐다는 것.

김 시의원은 16일 시의회 기자실에서 회견을 갖고 지난해 7월 박범계 국회의원의 당 대표 예비경선 당시 지역 시민단체 공동대표를 맡고 있는 A교수에게 전국 대의원 등의 명단이 유출된 점을 주장하며 "여러 진보단체들이 왜 침묵을 하고 있는지 강력히 의문을 제기한다"고 말했다.

이어 "시민단체들은 이것에 대해 개인의 일탈인지, 경선에 영향을 끼치려 한 것인지 등에 문제를 제기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이것이 대표가 명단을 받아서 그런 것인지 의문이 든다. 시민단체의 정체성에 대해서도 다시 재정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특히 "해당 시민단체는 정치인 불법에 대해 소금 역할을 해왔다. 그러나 증거가 많은데도 단 한 마디도 하지 않고 있다"면서 시민단체로서의 자격을 의심하기도 했다.

김 시의원은 개인정보보호법의 공소시효가 남아 있는 점을 부각하면서 시민단체의 자성을 촉구했다.

김 시의원은 "시민단체가 불공정 경선에 대해 민주당, 검찰, 법원 등을 향한 문제제기는 해야 대전시민의 자존심도 지킬 수 있다"며  "몇몇 시민단체는 고발을 준비한다며 자료 요청까지 했다. 더 많은 시민이 나서서 말해줬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한편 김 시의원은 지방선거 과정에서 일어난 금품요구 및 성희롱 등의 각종 문제점을 제기하다 지난 4일 민주당으로부터 제명 처분됐다.

김용우 기자  ccnnews7@naver.com

<저작권자 © (주)충청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용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여백
여백
포토 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