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충남소식
김석환 홍성군수, 구제역 방역대책회의 주재15일 최대 고비, 유입파단 및 발생방지 위해 총력대응 지시
  • 최형순 기자
  • 승인 2019.02.11 10:22
  • 댓글 0

충남 홍성군은 11일 군청 각 실과장이 모두 참석한 가운데 김석환 군수 주재로 경기 안성과 충북 충주에서 발생한 구제역에 대한 방역대책회의를 개최했다.

김석환 홍성군수, 구제역 방역대책회의 주재

김 군수는 이날 회의에서 구제역 발생상황과 긴급 방역조치, 설 명절기간 방역추진 상황을 보고 받고 현재 방역상황을 실과장들과 공유하며, 구제역 항체가 형성되는 시점까지 강도 높은 방역 및 예찰활동을 지속 추진할 것을 지시했다.

또한 △축제 및 행사 자제 △읍·면 방역차량 등 가용 가능한 인력·장비를 최대한 동원해 철저한 방역활동 실시 △방역물품 및 장비, 인력상황 등 방역현장에 대한 세심한 점검 등을 지시하는 한편, 구제역 확산 차단을 위해 읍·면장들이 지속적인 관심을 갖고 서로 방역상황을 공유할 것을 지시했다.

김 군수는 “추가적인 구제역 발생이 없는 소강상태이나 백신 항체 형성 시기인 15일까지 아직은 긴장의 끈을 놓을 상황이 아니다.”며 “전 공무원과 축산농가 여러분들이 초심으로 돌아간다는 자세로 경각심을 가지고 구제역이 완전히 종식될 때까지 현장방역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구제역에 대한 방역대책회의 개최

한편, 군은 안성 구제역 발생 이후 긴급 백신 접종과 함께 공동방제단을 이용해 도축장, 가축시장, 사료공장 등 축산 관련시설 진입도로에 소독을 실시했으며, 설 연휴기간에도 이용록 부군수를 필두로 24시간 비상대응체계를 유지하는 등 철통 방역을 실시하고 있다.

최형순 기자  ccnnews7@naver.com

<저작권자 © (주)충청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형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 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