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섭 공주시장, 사곡면 “30만 명 외지인 찾아오게 할 것”
김정섭 공주시장, 사곡면 “30만 명 외지인 찾아오게 할 것”
  • 조홍기 기자
  • 승인 2019.02.14 16: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월 국민안전교육연구단지가 계실리 복합연수단지 첫 입주예정

김정섭 공주시장이 기해년(己亥年) 새해를 맞아 14일 사곡면을 방문, 시민과의 대화를 실시했다.

김정섭 공주시장 사곡면 방문, 시민과의 대화 실시

김 시장은 고당2리 마을회관을 방문해 지역 어르신들과 만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보도블럭 제조업체인 삼이C&G를 방문해 시설을 둘러보고 직원들과 이야기를 나눴다.

이어, 사곡면사무소로 이동해 주민들과의 대화의 시간을 갖고 올 한해 주요 사업 방향에 대해 설명하고 애로사항 및 건의사항을 청취했다.

김정섭 공주시장 사곡면 방문, 시민과의 대화 실시

김 시장은 “오는 5월이 되면 국민안전교육연구단지가 계실리 복합연수단지에 첫 입주를 하고, 국민안전교육연구단지에는 중앙소방학교, 국가민방위 재난안전교육원 등이 개원하게 된다”며, “연간 30만명 이상의 외지인들이 찾아오게 될 복합연수단지를 기반으로 지역 발전의 원동력으로 삼겠다”고 말했다.

또한, “지난해 사곡면에 소재한 마곡사가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등재되는 경사가 있었다”며, “마곡사의 세계유산 등재를 계기로 사곡면을 관광객들이 더욱 많이 찾을 수 있는 지역으로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김정섭 공주시장 사곡면 방문, 시민과의 대화 실시

이어진 대화의 시간에서 시민들은 △화재피해가구에 대한 대책 마련 △유구~사곡간 국도 급커브 구간 완화 방안 검토 △보건진료소 독감 예방 접종 확대 △마을회관 컴퓨터 보급 등을 건의했다.

김 시장은 “오늘 주신 의견들을 관련 부서의 실무자들이 검토해 시정에 적극 반영하겠다”며, “올해 시정화두인 토고납신(吐故納新)의 자세로 시정 각 분야의 혁신을 통해 ‘시민이 신바람 나는 활기찬 공주’를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