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권 혁신도시·공공기관 이전' 민주당 총선 공약되나
'충청권 혁신도시·공공기관 이전' 민주당 총선 공약되나
  • 국회=김거수, 김용우 기자
  • 승인 2019.06.18 1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 국회서 제2차 더불어민주당 충청권 당정협의회 개최
허태정 시장, 당지도부에 "공공기관 이전 확고한 의지 표명해달라"
이해찬 대표 "충청권 혁신도시 지정, 공공기관 이전, 일자리 적극 지원”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가 충청권 핵심 현안인 혁신도시 추가 지정과 공공기관 이전 등에 대해 적극적인 지원을 약속했다.

제2차 더불어민주당 충청권 당접협의회
제2차 더불어민주당 충청권 당접협의회

18일 국회 본관 별실· 3호에서 열린 ‘제2차 더불어민주당 충청권 당정협의회’에서다.

이해찬 대표는 “국가균형발전을 위해서도 매우 필요하고 중요한 과제”라며 “올해 말에 공공기관 지방이전 연구용역 결과가 나오는데, 면밀히 검토하겠다"고 약속했다.

다시 말해, 당 차원의 구체적 가이드라인은 올해 말 공공기관 지방이전 연구용역 결과가 나와봐야 한다는 뜻이다.

용역 결과 발표 시기가 내년 총선을 4개월도 남지 않은 시점이라는 점에서 민주당이 총선 공약화를 위해 미뤄둔 것 아니냐는 의심도 정치권 일각에서는 제기된다.

정치권에 따르면 최근 민주당은 수도권 공공기관 2차 지방 이전을 내년 총선 공약으로 검토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대전시는 충남도와 국토부를 방문해 혁신도시 추가지정 및 공공기관 모시기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지만 지지부진한 모양새다.

때문에 대전시는 혁신도시 추가 지정보다는 공공기관 이전에 포커스를 맞춘 뒤 지역 전문가 및 언론인 등이 포함된 참여단을 구성해 선제적으로 대응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좌측부터 어기구 충남도당위원장, 조승래 대전시당위원장
좌측부터 어기구 충남도당위원장, 조승래 대전시당위원장, 박병석 의원

이날 협의에서는 대전과 충남의 혁신도시 지정 문제와 지역 공통의 지역인재 역차별 금지, 일자리 관련 공동과제에 대한 해법이 핵심 주제로 다뤄졌다.

조승래 대전시당위원장은 "대전과 충남의 혁신도시 추가 지정에 앞서 참여정부 시절부터 시작된 1단계 국가균형발전 사업에서 과연 충청권에 어떤 변화가 있었는지에 대한 평가와 면밀한 검토가 우선돼야 그 당위성이 마련된다"고 주장했다.

조 위원장은 “근본적으로는 혁신도시 뿐만 아니라 세종시를 포함한 충청권이 참여정부 이래 시작한 1단계 국가균형발전사업에서 과연 어떠한 변화가 있었는지 좀 더 큰 주제로 점검하고 분석하는 것이 선행돼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이를 근거로 하면 충청권 혁신도시 추가 지정과 공공기관 이전 당위성은 충분히 만들어질 수 있을 것이라 확신한다”고 밝혔다.

제2차 충청권 당접협의회에서 허태정 대전시장이 발언하고 있다.
제2차 충청권 당접협의회에서 허태정 대전시장(맨우측)이 발언하고 있다.

허태정 대전시장 역시 혁신도시 추가 지정과 공공기관 이전, 지역인채 채용 역차별 문제와 관련한 당의 적극적인 입장을 요청했다.

지역민들의 피로감을 의식한 듯 당 차원의 확답을 달라는 의미로 풀이된다. 

허 시장은 “혁신도시 추가 지정과 공공기관 이전에 관한 문제, 지역인재 역차별 해소에 대해 여러 차례 이야기 되고 있지만 아직 이렇다 할 당의 입장이 밝혀진 바가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충청권 특히 대전과 충남이 혁신도시 대상에서 제외돼 받는 박탈감의 문제가 정치적인 감정의 문제로 확산되고 있는 만큼 이번 기회에 반드시 대전과 충남이 혁신도시로 지정돼서 지역 발전의 계기로 삼을 수 있도록 당에서 적극적인 관심과 노력하는 모습을 보여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당정협의에는 이해찬 당 대표와 이인영 원내대표, 조승래 대전시당위원장을 비롯한 어기구 충남도당위원장, 이춘희 세종시당위원장(세종시장), 변재일 충북도당위원장, 허태정 대전시장, 양승조 충남도지사, 이시종 충북도지사, 박병석, 박범계, 박완주, 강훈식, 윤일규, 이규희 국회의원과 늦게 참석한 김종민 의원 등이 참석했지만 대전에서 이상민 의원만 불참해 눈길을 끌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