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최연숙 당진시의원,"교육의 불평등 해소에 앞장서겠다"
〔인터뷰〕최연숙 당진시의원,"교육의 불평등 해소에 앞장서겠다"
  • 최형순 기자
  • 승인 2019.07.01 0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경비 현실화를 위한 조례개정
당진시 특성에 맞는 미세먼지 저감 조례 마련
기업은 환경 개선과 사회 환원이라는 기업윤리 지켜야
정책이 시정에 반영 되도록 더욱 연구하며 노력

최연숙 당진시의회 의원은 충청뉴스와 인터뷰를 통해 첫 일성으로 “17만 당진 시민의 삶의 질 향상과 교육경비 현실화를 위한 조례개정을 통해 교육의 불평등 해소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최연숙 당진시의회 의원 / 충청뉴스 최형순 기자
최연숙 당진시의회 의원 / 충청뉴스 최형순 기자

그러면서 “맹자의 어머니가 맹자를 좋은 학교에 보내려고 세 번을 이사했듯이 당진시 교육환경이 좋아지만 인구의 유출을 막고 자연스럽게 인구 유입이 늘어 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민,관,기업이 머리를 맞대고 당진시 특성에 맞는 미세먼지 저감 조례를 만들겠다”고 덧붙였다.

또한 “기업하기 좋은 도시를 만들기 위해 상호 노력하고, 기업은 환경을 개선 시키고 사회 환원이라는 기업윤리를 지켜야 한다”고 힘주어 말했다.

이와함께 “당진시를 발전 시키기 위해서는 집행부를 견제하고 정책이 시정에 반영 되도록 더욱 연구하며 노력 하겠다”고 다짐했다.

다음은 올해 당진시 행정사무감사 최우수 의원으로 선정된 최연숙 당진시의회 의원과 일문 일답이다.

- 제3대 의회가 개원한지 1년이 되었는데, 그동안의 소회는?

지역구 의원이란? 지역주민들의 삶의 질과 미래를 좌지우지하는 중요한 역할이다. 지역주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복지서비스제공과 정책발굴과 소통의 역할로 생활정치를 실현하는 역할이다.

신평,송악,송산의 지역은 역동성이 많고 산업의 발전과 중심지역으로 젊은 세대들이 이주하고 살고 있는데 정주여건의 개선이 많이 필요로하는 지역이다.

특히 신평,송악은 교육여건이 좋은 지역이라 도시기반 인프라확충이 충족되면 인구유입이 많은 지역으로 활성화가 예상된다. 송악은 급속하게 팽창한 지역으로 교육,문화,도시기반시설이 시급히 요구되는 지역이다.

송산은 현대제철의 인접지역이라 공해 및 대기오염과 사람이 살기 힘든 지역으로 가곡리 주변의 원주민 이주대책은 중장기적으로 해결해야 할 과제를 가지고 있다.

도시화와 산업화 도농의 복합지역으로 시의원으로서 나름 열심히 발로 뛰면서 노력을 했는데 평가는 주민들의 몫이다.

노력하고 소통하고 열심히 지역을 알아가는 1년동안의 의정활동으로 남은 3년간의 의정활동 부족한 부분은 채우고 완성도 높은 의정활동을 했으면 하는 바램이다.

남은 3년간의 의정활동 부족한 부분은 채우고 완성도 높은 의정활동 하겠다.

- 현재 가장 집중하고 있는 조례나 이슈가 있다면 무엇인가?

첫째, 신평의 종합사회복지관건립추진으로 문화, 복지, 소통의 공간을 필요로 하며 현재 부지선정을 추진중에 있다. 임기내 착공토록 하겠다.

둘째, 교육은 미래세대들을 위한 투자이며 경제이다. 현시대 계층의 이동사다리가 계층간의 양극화로 꿈을 꾸지 못하는 청소년들이 많다. 이런 문제 해결을 위한 교육에 대한 투자는 미래의 기성세대들의 미래에도 많은 영향을 미친다.

공교육의 발전과 투자만이 소득의 양극화와 가난의 대물림 등이 해결할 수 있는 교육에 대한 투자 그리고 당진의 인구유출이 심각한데 바로 첫 번째 이유가 교육여건이 미흡으로 유출이 원인이다. 이번 행감과 지난 교육경비 확대의원 발의를 통해 강조는 했는데 이어서 교육경비조례개정에 중점을 두고 있다.

셋째, 미세먼지와 대기오염도가 심한 지역으로 미세먼지 저감대책에 대한 조례를 준비중에 있고, 지역적 특성에 맞는 조례제정에 노력하고 있다.

- 의원으로서 보람을 느낀일이 있다면?

생활정치를 하기 위해 출마했다. 그동안 남성중심적인 사고로 지역의 발전이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의 적절한 조화로 지역주민들과 살기 좋은 지역을 만들 때 주민자치와 마을만들기 그리고 유관기관 대표들과 함께 지역의 변화가 될 때 의정활동의 보람을 느낀다.

- 본인이 가지고 있는 정치철학이나 좌우명은?

출마동기가 생활정치를 하기 위해서이다. 지역에서 지역주민들이 자발적인 참여를 통해 지역의 현안과제를 도출하고 함께 해결해 나가는 참여민주주의 생활정치를 실현하는 것이다.

지역에서 지역주민들의 주체가 되고 주인이 되는 지역행정에 지역주민들의 참여와 요구가 행정에 반영되는 가교역할이 지역의원으로서 나의 정치철학이다.

요즘 공유라는 말이 화두로 글로벌하게 중요하게 부각되고 있다. 저 역시 공유경제로 함께 잘 사는 지역만들기를 지역주민들과 함께 역량을 키우고 지역공제체를 만들기 위해 힘께 참여하고 소통하고 아이 키우기 좋은 지역 만들기에 가치를 두고 정치적 이념으로 함께의 가치를 중요하게 생각한다.

“시작하지 않으면 아무것도 시작되지 않은다”란 말이 좌우명이다. 도전하는 사람을 추구하고 “지역주민의 지역주민에 의한 지역주민들을 위한 생활정치를 실현”하기 위해 노력하겠다.

- 시민들에게 전하고 싶은 메시지가 있다면?

지역의 발전은 함께 일때가 가능하다. 서로 소통하고 기득권을 내려 놓고 함께의 가치로 마을 공동체를 내 손으로 만드는 일, 바로 지역주민의 역할이고 지역의원은 함께 소통하고 지역주민들을 위해 항상 무엇을 할 수 있을까를 고민하는 역할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