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사회적기업 지원폭 늘릴 것"
文 대통령 "사회적기업 지원폭 늘릴 것"
  • 김용우 기자
  • 승인 2019.07.05 17: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일 대전서 열린 사회적경제 박람회 개막식 참석
정부조달 사회적경제기업 우대 및 공공기관 사회적기업 제품 구매 장려

문재인 대통령은 5일 사회적기업의 성장을 위한 정부 차원의 지원을 늘리겠다고 약속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5일 대전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2회 대한민국 사회적경제 박람회' 개막식에 참석해 격려사를 하고 있다. / 대전시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5일 대전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2회 대한민국 사회적경제 박람회' 개막식에 참석해 격려사를 하고 있다. / 대전시 제공

사회적기업이 일자리 창출에 크게 기여한 점을 강조하며 앞으로 인프라 확충, 금융적 지원, 판로 확대 방안 등을 지자체와 함께 협력해 나가겠다는 복안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대전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2회 대한민국 사회적경제 박람회' 개막식에 참석해 "사회적경제는 우리 정부가 추구하는 '사람중심 경제'와 '포용국가'의 중요한 한 축"이라며 "사회적기업 고용인원의 60% 이상이 취약계층"이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지난해 사회적기업 수는 2만5000개에 이르렀고 25만 명이 넘는 일자리가 창출됐다. 2007년 50여 개로 출발한 인증사회적기업도 지난해 2000개를 돌파했다"며 "협동조합도 1만4000개를 넘어 지역민과 취약계층 곁으로 더 가까이 다가갔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사회적기업에 대한 각종 지원을 위해 원주·광주·울산·서울 등 4개 지역에 사회적기업 성장지원센터를 추가 설치한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동시에 군산과 창원에는 사회적경제 혁신타운을 조성해 인프라 확충에 무게를 둘 예정이다. 

금융지원 규모도 점차 늘리겠다는 의지를 피력했다. 그는 "정책금융 지원 규모를 3230억 원으로 작년보다 67%까지 대폭 늘리겠다"며 "기업의 사회적 파급효과를 보고 투자하는 '임팩트 투자'를 촉진하기 위해 임팩트펀드를 2022년까지 5000억 원 규모로 조성하고, 임팩트보증제도도 2022년까지 1500억 원으로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판로확대 방안으로는 정부조달에서 사회적경제기업을 우대하고, 공공기관 평가항목에 '사회적경제 기업 제품 구매'를 반영하기로 했다. 성장성이 높은 사회적경제기업에 대한 R&D, 컨설팅 지원 확대도 약속했다.

사회적경제박람회 개막식 모습 / 대전시 제공
사회적경제박람회 개막식 모습 / 대전시 제공

문 대통령은 다양한 사회적경제 모델 발굴에 힘쓸 뜻도 밝혔다.

문 대통령은 "올해 사회적기업과 협동조합을 중심으로 한 '청년 창업 860팀'의 창업과, 5840개의 지역 주도형 청년 일자리를 지원하겠다. '사회적경제 인재양성 종합대책'을 차질없이 추진해 사회적경제의 지속성장을 이끌 인적토대도 강화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도시재생 사업과 연계해 지역 자원을 활용한 지역 일자리를 만들겠다. 수익을 지역에 재투자하는 '지역 순환형 경제모델'을 도입하겠다"면서 "연구자와 일반시민, 사회적경제조직들과 지역대학이 함께 참여하는 '사회문제 해결형 R&D'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민간의 자발적인 참여다. 강한 의지와 열정을 가진 분들이 더 많이 동참해야만 사회적경제가 더 깊게 뿌리내릴 수 있다"면서 "정부가 함께하고 응원하겠다. 가치 있는 삶, 꿈이 있는 사회를 함께 만들어가자"고 당부했다.

사회적경제박람회 개막식 국민의례
사회적경제박람회 개막식 국민의례

한편 이날 개막식엔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해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허태정 대전시장, 박병석·조승래 지역 국회의원, 정부·지방자치단체 인사, 사회적경제인 등 800여 명이 참석해 성황을 이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