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청 떠나는 박영순, "대덕구민 만나러 갑니다"
시청 떠나는 박영순, "대덕구민 만나러 갑니다"
  • 김용우 기자
  • 승인 2019.07.11 17:43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 정무부시장 퇴임...21대 총선 출격지 대덕구로 확정

박영순 대전시 정무부시장이 11일 21대 총선에서 대덕구 출마 의지를 밝혔다.  

박영순 대전시 정무부시장
박영순 대전시 정무부시장 (충청뉴스 DB)

오는 18일 퇴임하는 박 부시장은 이날 정치부 기자들과 만나 “대덕구 출마의지를 굳혔다”고 했다.

박 부시장의 대덕구 총선 출마 도전은 이번이 3번째며 대덕구에서의 선거 출마는 총 6번째다.

그는 지난 10여 년간 대덕구에서 5차례 선거에 출마했지만 매번 고배를 마시며 지역 내에선 '관운이 없다'는 평가와 '한 번은 시켜줘야 되지 않겠느냐'란 동정론이 공존한다.

무엇보다 지난해 지방선거에서 민주당 소속 구청장을 비롯한 광역·기초의원들이 대거 당선돼 내년 총선까지 이같은 흐름이 이어질지도 관심이다.

다만 박 부시장은 넘어야 할 산이 많다. 민주당 공천을 확정 짓기 위해선 현 박종래 지역위원장, 최동식 전 청와대 행정관과의 공천 경쟁에서 이겨야 한다. 그 다음 자유한국당 정책위의장을 맡아 외연을 넓히고 있는 정용기 의원을 넘어야 여의도 입성이 가능하다.

특히 박 부시장은 공천 확정이 되면 정 의원과 5번째 ‘리턴매치’가 돼 이들의 승부가 지역 정가의 최대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다. 앞서 박 부시장은 구청장 선거에서 2번, 국회의원 선거에서 2번 등 총 4차례 정 의원과 맞붙어 고배를 마신 바 있다.

그는 “퇴임 후 내년 총선 준비를 위해 대덕구민을 더 많이 만나 민심을 청취하겠다”며 "이제는 대덕 발전에 매진할 때”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유인수 2019-07-15 22:21:29
그동안 총선. 시장선거 등등 모든선거에 몇번을 나오는지 모르겠네요 ㅎ 민주당 프리패스인지~ 정무부시장이라도 하지말던지. 머이런 지역이 다있습니까♡ 대덕구가 박영순껍니까?

박화연 2019-07-12 16:44:55
에휴...또 뭘나오겠다고 ....
능력도 아무것도 안되는사람이... 대덕구에서는 이미
절레절레 하는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