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의사당 설치 용역결과 ... 의회 행정수도특위 '환영'
세종의사당 설치 용역결과 ... 의회 행정수도특위 '환영'
  • 최형순 기자
  • 승인 2019.08.13 1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세종의사당 규모 및 대안별 비용 분석 및 입지 검토
종사자 정착방안 등이 실행되기 위한 국회 차원의 조치

34만 세종시민을 대표하는 세종시의회는 13일 국회사무처의 세종의사당 설치 연구용역 결과 발표에 대해 환영하면서 설계비 확보 등 후속 조치를 촉구했다.

윤형권 행정수도완성 특별위원회위원장 / 충청뉴스 최형순 기자
윤형권 행정수도완성 특별위원회위원장 / 충청뉴스 최형순 기자

윤형권 세종시의회 행정수도완성특별위원회 위원장은 "세종의사당 설치 연구용역 결과에 담긴 △국회세종의사당 규모 및 대안별 비용 분석 △입지 검토 △종사자 정착방안 등이 실행되기 위한 국회 차원의 조치"를 요구했다.

그러면서 "행정수도특위는 국회가 국정 효율성 제고를 위해 국회 일부를 세종시로 이전하겠다는 대안(연구용역 결과)을 내놓았다"는 데 큰 의미를 부여했다.

아울러 “국회는 내년도 본예산에 설계비 50억을 반영해야 세종의사당 설치 의지를 보이는 것”이라며 연구용역 결과에 대한 실행을 재차 강조했다.

현재 세종시는 43개 중앙행정기관과 15개 국책연기구기관이 이전을 완료하여 실질적인 행정수도로서의 기능을 수행하고 있다. 하지만 세종청사 공무원의 서울(국회) 출장으로 시간과 예산을 낭비하고 있다는 따가운 지적을 받고 있다.

세종시의회 행정수도완성특별위원회 위원

행수특위는 줄곧 “국회 세종 의사당에 예결위 설치 및 세종청사 입지 부처와 관련된 상임위 설치는 행정효율성 제고를 위해서는 반드시 필요하다”는 의견을 국회에 제시해왔다.

세종시의회 행정수도특위는 윤형권, 박용희, 채평석, 박성수, 손현옥, 임채성, 손인수 의원 등 모두 7명으로 구성되어 행정수도 완성을 위한 특위 활동을 활발하게 펼치고 있다.

한편, 연구용역은 지난 1월 28일부터 7월 27일까지 6개월간의 용역기간이 소요되었으며 국토연구원이 상임위 이전이 포함되지 않은 A안 두 가지와 상임위 이전이 포함된 B안 세 가지 등 모두 5가지 대안에 대한 국회 분원 설치 방안을 검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