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산시 창리 바다쉼터사업, 어촌경제에 활력 불어넣어
서산시 창리 바다쉼터사업, 어촌경제에 활력 불어넣어
  • 최형순 기자
  • 승인 2019.10.21 1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산시 부석면 창리 어촌계(계장 배영근)가 야심차게 추진 하고있는 창리 바다쉼터 사업이 이용객이 증가 하면서 새로운 수익사업으로 활기를 되찾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산 창리 바다쉼터 / 충청뉴스 최형순 기자
서산 창리 바다쉼터 / 충청뉴스 최형순 기자

창리마을은 천수만 내에 위치하여, 서쪽으로 태안군 남면, 남쪽으로는 안면도와 마주보고 있으며 일몰의 노을이 장관을 이루고 갯벌 생태계가 살아 숨 쉬는 곳이다.

사방이 섬과 물로 둘러싸인 창리포구는 파도와 바람이 잔잔하여 바다쉼터와 낚시터의 최적지로 손꼽히는 장소이다.

배영근 창리 어촌계장은 "서산시(시장 맹정호)와 의회(의장 임재관)에서 전폭적인 지원으로 본관 1동과 돔형 4개동 바담쉼터를 조성 침체된 어촌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었다“고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특히, “서산시 해양수산과장을 비롯한 김정훈 팀장등 직원들이 창리항 어업인들의 생업이 위협받지 않도록 선도적으로 시 차원의 적극적인 노력이 있었기 때문에 가능했다”고 강조했다.

창리항 바더쉼터에서 바로본 석양노을

천안기자협회 언론사 회원들은 서산 창리 포구항에서 배로 5분, 시원한 창리 바다의 아름다운 경관을 제공하는 해상 휴게 공간를 찾아 이색 워크숍을 개최 했다.

평소 언론사가 달라 소통하지 못했던 회원들을 바다위에서의 휴식과 기다림의 미학 바다낚시의 삼매경에 빠져 여유롭고 잡는 재미에 시간가는 줄을 몰랐다.

천안기자협회 회원들은 “맑은 공기와 아름다운 경관에 모든 것을 잊고 그동안 누적된 스트레스를 말끔이 해소 할수 있는 쉼터였다”고 호평했다.

천안기자 협회 회원들과 배영근 창리 어촌계장
천안기자 협회 회원들과 배영근 창리 어촌계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