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권 민주당 현역의원 총선 컷오프 나올까
충청권 민주당 현역의원 총선 컷오프 나올까
  • 성희제 기자
  • 승인 2020.02.13 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차 대상자 발표 임박 속 정치권 인적쇄신 의지 표명 상습낙선자 처리 등 관심 집중

더불어민주당의 21대 총선 1차 컷오프 대상자 발표가 초읽기에 들어갔다. ‘경쟁력’이 컷오프를 가르는 핵심으로 알려지며, 결과에 이목이 쏠린다.

13일 정치권에 따르면 민주당은 최근 대전·충청지역 총선 예비후보에 대한 면접심사를 진행하고 1차 컷오프 대상자 추리기에 들어갔다. 컷오프 대상자 발표는 이르면 이날 중에도 이뤄질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은 이달 초 실시한 전화 여론조사 (40%), 면접 심사 (10%), 정체성 (15%), 도덕성 (15%), 당 기여도 (10%), 의정활동 능력 (10%) 등을 종합적으로 심사해 최종 컷오프 대상자를 추릴 계획이다.

정치권에선 각 예비후보간 점수 격차가 30% 이상 벌어지면 공천에서 배제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민주당의 대전·충청지역 총선 후보자 컷오프에서 가장 관심을 끄는 대목은 현역의원 탈락자 발생 여부와 상습 낙선자에 대한 처리문제다.

특히 일부 지역의 경우 현역의원이 민주당 평가 하위 20%에 해당됐다는 근거없는 설(說)까지 나돌며 최종 컷오프 대상자 발표에 대한 관심을 증폭시키고 있다.

현역의원 컷오프 문제는 정치권 인적쇄신과 직접적으로 맥이 닿아있다는 점에서, 기계적 수치를 맞추기 위해서라도 일정부분 단행될 개연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관측이다.

충청권에선 대전 유성을과 충남 논산·금산·계룡, 충남 당진 등의 현역의원 선거구에서 복수의 예비후보가 공천 경쟁을 벌이고 있다.

또 민주당이 각종 선거 당 공천을 받아 본선에 진출했지만 경쟁력 부족 등으로 인해 상습적으로 패배한 ‘예선 필승 본선 필패’ 카드를 어떻게 정리할지도 관심이다.

상습 낙선자에 대한 공천 배제 ‘카드’는 민주당의 결정에 따라 다른 정당에도 적용될 수 있다는 점에서 적잖은 파장을 갖고 올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분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