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은권 의원 "취약계층 맞춤형 복지 강화" 의지 피력
이은권 의원 "취약계층 맞춤형 복지 강화" 의지 피력
  • 김용우 기자
  • 승인 2020.03.25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선 도전에 나선 미래통합당 이은권 의원(대전 중구)이 25일 청소년, 엄마, 아빠, 아이와 어르신, 장애인 등을 위한 맞춤형 복지를 실현하겠다고 강한 의지를 피력했다.

이은권 의원 / 충청뉴스 김용우 기자
이은권 의원 / 충청뉴스 김용우 기자

이 의원은 이날 복지 관련 공약으로 ▲65세 이상 어르신 의료비 부담금액 완화 ▲범죄 발생 우려가 높은 취약지역에 방범용 CCTV 설치 확대 ▲교통사고로부터 안전한 거리 조성(교통약자 보호) ▲청소년기 맞춤형 건강검진 실시 추진 (국민건강보험법, 학교보건법, 건강검진기본법 개정) ▲다자녀 가구의 부담 완화, 저출산 문제 해결 정책 집중 ▲어르신, 중증장애인 돌봄 서비스 강화 등을 약속했다.

특히 이 의원은 유명무실한 노인보호구역에 관하여 정책개선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이 의원에 따르면 대전에서는 해마다 1천여건의 노인 교통사고가 발생하는 가운데, 정작 노인보호구역은 과속 및 불법 주정차에 대한 실질적인 단속이 이뤄지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과속단속 카메라는 물론 불법 주정차 단속 CCTV도 없는 등 상시 단속은 전무한 데다 대전시와 경찰에서도 예산 등의 문제로 설치가 어렵다는 입장이어서 사실상 노인보호구역의 설치가 유명무실 하다는 것이 이 의원의 지적이다.

대전시에서 최근 3년(2016년-2018년까지)간 노인 교통사고 발생 현황을 살펴보면, 이 기간 총 3천339건이 발생했으며, 99명이 숨지고, 3천587명이 다쳤다. 이는 한해 평균 1천 3백건이 발생하고, 30여명이 매년 숨지는 셈이다.

이 의원은 노인들은 신체적 특성상 갑작스러운 사고 발생에 즉각적인 대처가 어렵고 큰 부상으로 이어질 수 있어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문제는 해당 노인보호구역임을 알리는 도로 표지판과, 과속 방지턱 및 노면표시, 울타리 등 기본적인 시설물 이외에는 어떠한 단속 장비나 CCTV는 설치돼 있지 않다는 점이다.

이에 이 의원은 "노인보호구역 등 교통안전 취약계층의 정책적 허점을 보완하고 국비지원 방안 등 제도개선 통해 안전한 보행환경개선에 앞장서겠다"고 강조했다.

또한, 이 의원은 “홀몸어르신, 중증장애인 등 취약계층의 복지사각지대가 없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며, 생애주기별 지원제도 및 정책이 현장과 괴리가 있거나 수요자들의 요구를 담아내지 못하는 부분을 적극 개선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