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통합당 후보 당선시켜달라” 세종서 김중로·김병준 지원사격
김종인 “통합당 후보 당선시켜달라” 세종서 김중로·김병준 지원사격
  • 이성현 기자
  • 승인 2020.04.05 2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일 국립 세종의사당 건립 예정부지 찾아 지지 호소

선거를 10일 앞둔 5일 미래통합당 김종인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수준 높은 세종 유권자들께서 통합당 후보들을 당선시켜 미래를 개척하는 데 큰 공을 세우게 해달라”고 지지를 호소했다.

(왼쪽부터) 미래통합당 김중로 세종갑 후보,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 김병준 세종을 후보
(왼쪽부터) 미래통합당 김중로 세종갑 후보,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 김병준 세종을 후보

이날 대전과 청주 순회 후 충청권 마지막 일정으로 세종을 방문한 김 위원장은 김중로 세종갑 후보, 김병준 세종을 후보와 함께 국회 세종의사당 건설 예정부지에서 간담회를 갖고 두 후보를 추켜세웠다.

이 자리에서 김 위원장은 김병준 후보에 대해 “세종시 설계부터 세종시를 있게 한 분”이라며 “무슨 문제가 있고 어떻게 해결해야 된다는 지식을 가장 많이 갖고 계신 분”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4년 전 민주당의 선거를 맡을 당시 여기의 이해찬 씨를 컷오프하고 김병준 전 청와대 정책실장을 후보자로 모셔볼까 하다가 결국 잘 안됐었다”며 “세종시 문제를 가장 잘 아는 김병준 후보가 당선되면 당면 현안을 잘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김중로 후보에 대해선 “군 출신으로 안보 등 많은 지식을 겸비하고 계신 분”이라며 “이런 분이 국회에 들어가면 지금 우리나라의 남북문제 등 복잡한 상황들을 제대로 얘기하고 시정할 수 있는 능력 있는 분”이라고 단언했다.

이어 “세종에는 수준 높은 유권자들이 살기 때문에 김병준 후보와 김중로 후보를 내세웠다”며 “세종시를 대변하는 국회의원이 누가 돼야 할지 설명할 필요도 없이 잘 아실 것”이라고 강조했다.

마이크를 이어받은 김병준 후보는 “의원과 시장직을 독점해서 보좌관들을 부시장 시키고 용역을 주고 싶은대로 다 주는 등 세종시를 전리품처럼 여긴다”고 독설을 내뱉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등을 겨냥한 것.

그는 “실질적인 행정수도가 되면 그들의 도시가 아닌 대한민국의 도시가 되니까 그게 싫은 것”이라며 “대통령이라도 의지가 있으면 될텐데 의지가 없는 것 같다”고 쏘아붙였다.

이어 “지난해 5월까지 국가균형발전회의가 14번 열렸는데 대통령은 단 한 번 참석했다”며 “노무현 전 대통령은 재임 기간 72번의 회의를 열어 29번 참석했다. 이러고서도 노무현의 뜻을 따른다고 할 수 있냐, 거짓말하지 말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중로 후보는 “행정수도 중앙 4만 평에 금개구리 서식지를 어떻게 만든 것인지 의문”이라며 “개구리가 중요한가 아니면 시민이 중요한가. 개구리는 4만 평 집에서 사는데 나는 25평에서 살고 있다”고 비꼬았다.

그러면서 “제대로 된 세종을 만들기 위해, 중앙정치를 경험하고 내공과 실력을 쌓은 제가 세종을 꿈이 있는 도시로 만들어 나가겠다”고 자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