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충청 사전투표 '오락가락' 논란
이낙연, 충청 사전투표 '오락가락' 논란
  • 성희제 기자
  • 승인 2020.04.09 1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일 충남 아산 사전투표 검토하다가 15일 서울 종로 투표 결정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공동 상임선대위원장이 충청권 사전투표 번복 논란에 휩싸였다.

당초 충남 아산에서의 사전투표 참여를 검토하다가, 총선 당일 서울 종로 투표로 선회한 것을 놓고 뒷말이 나오고 있다.

이낙연 총리, 제14차 세종특별자치시지원위원회 / 충청뉴스 최형순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공동 상임선대위원장

9일 지역 정가에 따르면 민주당 이 위원장은 당초 오는 10일 충남 아산 배방읍사무소에서 사전투표를 통해 참정권을 행사하는 것을 검토했다가 계획을 바꾼 것으로 알려졌다.

이 위원장의 충남 아산에서의 사전투표 계획은 충청권 민주당 당원의 입과 SNS 등을 통해 퍼지며 지역사회에 알려졌다.

하지만 이 위원장은 지난 8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충남 아산에서의 사전투표 계획이 없음을 밝혔고, 사전투표 실시에 대한 ‘오락가락’ 행보로 인해 충청권 경시 논란에 휩싸이게 됐다.

실제 이 위원장은 트위터에서 “제가 언제 어디에서 투표할지에 대해서까지 제안과 억측이 나온다”며 “저와 아내는 지금 사는 종로구 교남동에서 15일 오전에 투표하겠다”고 밝혔다.

이 위원장의 충남 아산 사전투표 실시는 민주당 충남도당이 검토했던 총선 지지율 제고를 위한 방안 중 하나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유력 대권주자의 지역 방문을 통해 충청권의 지지세를 모으기 위한 목적으로 검토됐다는 것.

지역 정가에서는 이 위원장 사전투표 번복 논란이 자칫 정치적 여진을 몰고올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보고 있다.

충청권이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정부 요직 인사나 각종 국책사업 배분 등에서 소외됐다는 지적이 끊이지 않는 상황에서 자칫 충청인의 불만을 사는 요인으로 작용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것이다.

특히 이 같은 상황은 집권여당측 대권잠룡인 이 위원장의 향후 정치가도에 악재로 작용할 여지도 없지 않다는 분석도 조심스레 고개를 드는 상황이다.

한편 이 위원장은 10일 대전을 방문해 민주당의 상대적 약세지역으로 꼽히는 원도심 지역 총선 후보 지원유세에 나설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