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의 양자' 김병준이 새로운 충청 대망론 불 붙이겠다"
"'충청의 양자' 김병준이 새로운 충청 대망론 불 붙이겠다"
  • 성희제 기자
  • 승인 2020.04.09 1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통합당 '대전세종 상생벨트 다짐대회' 참석해 충청대망론 실현 강조
충청 대표 역할 자임... 2년 뒤 대선 중도보수 킹 또는 킹메이커 역할 기대
미래통합당 김병준 대전 서구을 총선 후보는 9일 대전 노은역 광장에서 열린 대전세종 상생벨트 다짐대회에서, 충청의 대권잠룡으로서 충청 대망론을 불 붙이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미래통합당 김병준 대전 서구을 총선 후보는 9일 대전 노은역 광장에서 열린 대전세종 상생벨트 다짐대회에서, 충청의 대권잠룡으로서 충청 대망론을 불 붙이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충청의 양자’로 온 김병준이 ‘충청 대망론’의 새로운 불을 붙이겠다.” 미래통합당 김병준 세종시을 총선 후보의 9일 일성이다.

중도·보수 진영 대권잠룡으로 불리는 김 후보는 이날 대전 유성 노은역 광장에서 열린 통합당대전·세종 상생벨트 다짐대회에서 ‘충청 대망론의 부활’을 선포하며, 통합당 후보들에 대한 유권자의 전폭적 지지를 호소했다.

광장에 마련된 유세차에 오른 김 후보는 경제 위기, 코로나 사태 등에 대한 우려를 표하며, 대권 잠룡으로서 충청권 대망론의 오랜 꿈을 이루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그는 “이번 선거는 어떤 선거인가. 문재인 정부의 경제 실정에 강력한 제동을 거는 선거”라며 21대 총선의 성격을 ‘정권심판’으로 규정했다.

이어 “지난 3년, 대한민국 제대로 가고 있나. 안보는 무너지고, 경제는 내리막길”이라며 “오장육부가 다 망가졌다. 기저질환 있는 환자에게 코로나가 닥치면 생명이 위험한데 우리 경제는 지금 여기저기 안 아픈데 없는 심각한 기저질환 앓는 환자. 그런 상황에서 경제 코로나가 몰려오고 있다”고 우려를 표했다.

그러면서 “지난 3년처럼 가면 얼마나 많은 자영업자, 영세상인, 서민들이 죽어나갈지 알 수 없다”며 “이대로는 안 된다는 강력한 경고의 사인을 보내주셔야 한다. 지금은 급격히 내리막길로 치닫는 이 나라부터 살려놓아야 한다”라고 통합당 지지를 통한 정부여당 견제를 당부했다.

김 후보는 역대 선거에서 캐스팅 보트 역할을 했던 충청의 민심을 복기하며, 충청의 민심이 대한민국을 바로잡고 나아가 충청대망론을 실현할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대전·충청·세종 시민들은 선거 때면 언제나 중심을 잡아줬다. 충청권의 민심이 대한민국 민심의 균형 역할을 했다”며 “무너지는 이 나라, 우리의 아버지 세대들이 피와 땀과 눈물로 이룩한 이 나라, 우리의 아들딸들이 살아갈 이 나라를 지켜 달라”고 호소했다.

미래통합당 김병준 대전 서구을 총선 후보는 9일 대전 노은역 광장에서 열린 대전세종 상생벨트 다짐대회에서, 충청의 대권잠룡으로서 충청 대망론을 불 붙이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미래통합당 김병준 대전 서구을 총선 후보는 9일 대전 노은역 광장에서 열린 대전세종 상생벨트 다짐대회에서, 충청의 대권잠룡으로서 충청 대망론을 불 붙이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충청 양자론을 바탕으로 한 대망론 실현도 얘기했다. 2년 여 앞으로 다가온 대선에서 민심의 균형추 충청의 ‘대표주자’로서 ‘킹’ 또는 ‘킹 메이커’의 역할을 해내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김 후보는 “부족하지만 많은 분이 저를 대권잠룡이라고 한다. 나도 모르는 사이 잠룡이 됐다”며 “잠룡이 충청, 세종에 양자로 왔다. 고향을 가지 않고 선거에서 충청을 찾은 것은 운명”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 운명을 받아들여 저는 앞으로 충청인, 세종인으로 살겠다”며 “잠룡으로서 충청인의 대망론을 충청인과 함께 다시 불 붙이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이날 행사에는 소위 갑천벨트 4인방으로 불리는 서구을 양홍규, 서구갑 이영규, 유성갑 장동혁, 유성을 김소연 후보도 자리를 함께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