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세종시당 이혁재 위원장, 중앙당 혁신위원 선출
정의당 세종시당 이혁재 위원장, 중앙당 혁신위원 선출
  • 최형순 기자
  • 승인 2020.05.22 23: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위원장, “국민에 사랑받는 당 개혁...혼신의 힘 다할 것”

정의당이 지난 21일 혁신위원회 구성을 완료하고 당 정체성 후퇴와 국민 기대에 미치지 못한 부분 등을 극복하기 위해 개혁의 깃발을 올렸다.

이혁재 세종시당 위원장, 심상정 대표

정의당 세종시당은 최근 개최된 정의당 전국 시도당위원장 연석회의에서 "이혁재 위원장이 혁신위원으로 선출됐다"고 22일 밝혔다.

혁신위원으로 선출된 직후 이혁재 위원장은 “혼신의 힘으로 당이 갈 길을 찾겠다”며, “국민들에게 사랑받고 인정받는 당으로 거듭나도록 개혁방안을 마련하겠다. 많은 가르침과 조언을 바란다”고 말했다.

지난 총선에서 정의당은 지역구 1석, 비례대표 5석 등 국회의원 6명을 배출하는 데 그쳤다.

정의당 총선 목표는 원내 교섭단체 구성을 위한 20석 이상이었으나, 6석은 목표에 비해 저조한 결과다.

심상정 대표는 "최근 선거제도 개혁을 통해 원내교섭단체를 구성하고자 했던 목표를 달성하지 못했다”면서 "당 안팎에서 요구하는 당 개혁을 위해 대표직 사임과 새 지도부 출범을 언급했으며, 혁신위 구성으로 당의 근본적인 혁신방안과 미래비전을 제시하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이번에 구성된 정의당 혁신위는 8월 말 대의원대회 전까지 혁신안을 마련해 안건으로 상정할 계획이다.

이후 대의원대회에서 혁신안이 통과되면 새 지도부 출범을 위한 당직 선거를 치른다. 정의당 혁신위는 세종시당 이혁재 위원장을 포함해 강민진 대변인, 권수정 서울시의회 의원, 김준우 전 민변 사무차장, 서복경 서강대 현대정치연구소 연구원, 장혜영 국회의원 당선인, 조성실 전 정치하는 엄마들 공동대표, 한석호 전 민주노총 사회연대위원장 등 15명으로 구성됐다.

혁신위는 지난 전국위원회에서 결정한 여성 50%, 2030세대 30% 이상 비율에 따라 여성 53%, 청년 40%로 구성했다.

첫 회의는 오는 24일 공개회의로 개최될 예정이며, 호선으로 위원장을 선출하고 소위원회 구성과 향후 운영방안 등을 논의한다. (끝)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