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국회 상임위원장 '독식'... 책임 권한 다 가졌다
민주, 국회 상임위원장 '독식'... 책임 권한 다 가졌다
  • 김거수 기자
  • 승인 2020.06.29 1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병석 의장-여야 원내대표 원 구성 협상 최종 결렬
전반기 국회 18개 상임위원장 모두 민주당 의원 차지

더불어민주당의 21대 국회 전반기 상임위원장 독식이 가시화됐다. 여야가 29일 국회 원 구성 막판 협상에 나섰지만 합의에 실패한 것.

국회 본회의장
국회 본회의장

여야 원내대표는 이날 박병석 국회의장과 함께 원 구성에 대해 논의했지만 법제사법위원회를 둘러싼 이견차를 좁히지 못했다.

이에 따라 박 의장은 본회의를 열고 18개 상임위원장 중 남은 12개 상임위원장을 민주당 의원 일색으로 선출할 예정이다.

한민수 국회의장 공보수석은 여야 협상 결렬 직후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당이 18개 상임위원장을 맡아 책임지고 운영키로 했다”고 밝혔다.

박 의장과 회동에 참석했던 여야 원내대표는 협상 결렬에 대해 각각 유감을 표시했다.

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는 “어제(28일) 협상을 통해 원내대표 간에는 사실상 합의에 이르러 합의문을 작성하려 했지만 통합당이 오늘 오전까지 시간을 달라고 해서 기다린 것”이라며 “어떤 의사 결정 구조인지 모르겠지만 매우 아쉽고 유감스럽다”고 밝혔다.

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는 “21대 국회 개원 협상 과정에서 민주당은 오랜 관례와 전통을 깨고 법사위원장을 일방적으로 빼앗아 갔다"며 "이런 상황에서 민주당이 제안하는 7개 상임위원장을 맡는다는 것이 견제와 균형 차원에서 그다지 의미가 없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