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공단, 한국판 뉴딜 “스마트 LTE-R“ 본격 추진
철도공단, 한국판 뉴딜 “스마트 LTE-R“ 본격 추진
  • 최형순 기자
  • 승인 2020.07.29 13: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12개 노선 ‘25년까지 완료, 일자리 창출 등 국가경제 활성화 견인

한국철도시설공단(이사장 김상균)은 한국판 뉴딜 본격 추진과 열차의 안전운행을 강화하기 위해 경부선 등 전국 12개 노선에 철도통합무선망(LTE-R)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29일 밝혔다.

LTE-R(LTE based Railway wireless communication system)은 4세대 무선통신 기술인 LTE를 철도환경에 최적화되도록 개발한 국산시스템으로 열차속도, 영상, 위치 등 스마트 안전서비스를 관제사, 기관사, 역무원 및 유지보수자와 공유하는 철도무선통신시스템이다.

공단은 한국판 뉴딜 과제인 “국민안전 SOC 디지털화”를 위해 사업비 2,750억원을 투입하여 당초 ‘27년 구축 예정인 사업을 2년 단축하여 ‘25년까지 완료할 계획이다.

특히 이번 LTE-R 구축사업은 공구별로 분할 발주하여 많은 협력사에게 입찰참여 기회를 제공하고, 지역 협력사 참여시 가점을 부여하는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앞장설 계획이다.

LTE-R이 도입되면 관제센터․승무원․유지보수자 간 열차 운행 정보뿐만 아니라 사고나 열차장애 발생 시 사고위치 등 관련 사항을 실시간으로 공유함으로써 열차운행의 안전성이 획기적으로 향상되어 국민들께 보다 안전하고 편리한 열차이용 서비스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상균 이사장은 “이번 철도통합무선망 사업은 한국판 뉴딜의 철도분야 첫 사업으로, 전국의 철도망을 LTE-R로 디지털화하여 지능형 철도인프라를 구축함으로써 안전한 열차운행 환경을 조성하고 사업비도 적기 집행하여 일자리 창출 등 국가경제 활성화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