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미 국토 "명품 천안역 건설 적극 노력"
김현미 국토 "명품 천안역 건설 적극 노력"
  • 김거수 기자
  • 승인 2020.10.23 1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 국토위 국감서 문진석 의원 "전면적 개량 필요" 지적에 화답
더불어민주당 문진석 의원
더불어민주당 문진석 의원

더불어민주당 문진석 의원이 23일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으로부터 ‘명품 천안역’을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는 답변을 받아냈다.

문 의원은 이날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종합감사에서 “100% 정부 소유인 현재의 천안역은 인구 70만 천안시의 발전에 부끄러운 짐이 되고 있다”며 “광장개발, 도시재생사업, 스타트업 테마파크 조성 등 원도심개발계획과 연계시킨 천안역의 전면적인 개량사업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에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지혜를 모아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답변했다.

앞서 문 의원은 지난 15일 국감에서도 김상균 국가철도공단 이사장에게 “국토부 등과 협의해서 명품역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는 답변을 받아낸 바 있다.

문진석 의원은 “국가철도공단에 이어 국토부장관의 적극적인 지원 의사를 확인한 만큼, 2021년도 예산안 협의 때 천안역 증축 예산을 확보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천안역은 고속열차를 제외하면 전국에서 이용자 수가 가장 많은 역으로 1일 승차 인원이 2019년 기준으로 약 3만 명에 달하는 대도시권 거점 역사이다.

2003년부터 추진된 민자역사 사업이 좌초되면서 17년째 임시역사로 운영되고 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충청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