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지방자치
"세종시=행정수도 명문화해야" 한목소리12일 대전시청서 충청권 헌법개정국민대토론회 열려
  • 김윤아 기자
  • 승인 2017.09.12 17:51
  • 댓글 0

충청권 헌법개정국민대토론회에서 세종시 행정수도의 명문화와 지방분권이 화두로 등장했다.

국회헌법개정특별위원회와 대전시, 충남도, 세종시는 12일 대전시청 대강당에서 충청권 헌법개정국민대토론회를 공동 개최했다.

권선택 대전시장이 헌법개정 국민대토론회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권선택 대전시장은 이날 축사에서 “역사적인 헌법 개정 토론회를 충청권 최초로 대전에서 개최하게 된 것에 감사하다”며 “1987년 9차 헌법 개헌 이후 30년 동안 우리나라의 비약적 발전과 급속한 사회변화에 걸 맞는 새 시대 새 헌법을 만드는데 각계각층 전문가 등 국민의 적극적 동참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춘희 세종시장이 축사를 하고 있다.

이춘희 세종시장은 "국가균형발전과 지방분권이라는 분명한 목표를 가진 세종시가 관습헌법을 사유로 행정중심복합도시로 축소된 채 건설되고 있다”며"며 "이번 기회에 세종시가 행정수도라는 명문 규정을 넣었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육동일 시도지사협의회 지방분권특위원장은 "세종시의 행정수도 문제는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절호의 기회"라며 "이번 기회를 놓치면 더 큰 낭비를 가져올 수 있으니 국토균형발전 거점도시로서 헌법에 담기길 바란다"고 말했다.

육 교수는 이어 국회의원 특권 폐지를 주장하며 "대통령 권한을 국회로 분할하되 국회의원 특권 내려놔야 한다"면서 "국민의 신뢰와 존경을 받는 것이 더 큰 특권"이라고 강조했다.

헌법개정 국민대토론회

강현수 충남연구원장은 "헌법 총강에 지방분권을 선언해야 하고 지방자치단체를 지방정부로 바꿔서 헌법에 명기해야한다. 어떤 경우이든 국회에서 지방자치의 근간이 되는 계층구조를 멋대로 없애거나 늘리는 것을 막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충청권 토론회는 하태경 개헌특위 간사가 좌장을 맡아 토론회를 진행하고 이상민 개헌특위 위원의 기조발제를 시작으로 관련 주제의 전문가 8명의 토론이 이루어진 후, 자유토론과 시민 질의응답 순으로 진행됐다.

향후 헌법개정 국민대토론회는 춘천은 14일, 청주는 19일, 제주는 21일, 의정부는 26일, 수원은 27일, 인천은 28일 순으로 9월말까지 계속된다.

김윤아 기자  ccnnews7@naver.com

<저작권자 © (주)충청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윤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