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충남지역 축제·행사장 입장객 부풀리기 심각이공휘 충남도의원, 페르미 추정법 집계 방식 지적
  • 조홍기 기자
  • 승인 2017.09.13 14:43
  • 댓글 0

충남지역 각종 축제 및 행사장의 입장객 부풀리기가 도를 넘어서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충남도의회 이공휘 의원(천안8)

대부분 지자체 등이 축제 성과를 높이기 위해 피서객 수를 지나치게 부풀리는 것인데, 이를 개선할 시스템 및 조례 제정이 시급하다는 말이 나오고 있다.

충남도의회 이공휘 의원(천안8)은 13일 보도자료를 통해 “각종 축제장의 관광객 또는 피서객 부풀리기 통계는 지자체의 올바른 관광정책 수립에 걸림돌이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의원에 따르면 보령머드축제의 경우 지난해 400만명의 관광객이 찾아 727억원에 달하는 경제유발 효과를 낸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페르미 추정법’을 적용한 집계 방식이다. 이 방식은 해수욕장 특정지역(가로 30m×세로 20m) 내에서 피서를 즐기는 사람 수를 계산해 전체 면적만큼 곱하는 것이다.

하지만, 똑같은 피서지 상황을 모바일 빅데이터를 통해 적용·분석한 결과, 축제기간 실 방문객은 30만9000명인 것으로 확인됐다. 모바일 빅데이터 분석은 시장점유율이 가장 높은(50.1%) SKT가 가입자에 보정계수를 적용하여 수치 및 통계를 파악하는 방법이다. ‘페르미 추정법’과 ‘모바일 빅데이터’ 간 관광객 집계 수치가 무려 13배가량 차이나는 셈이다.

올해만 보더라도 보령머드축제 기간에 피서객 568만명, 외국인만 62만명이 찾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관광공사 통계에 의하면 7월 한국을 찾은 외국인 관광객수가 100만명에 불과한데, 10명 중 6명이 보령을 찾았다는 통계는 문제가 있다고 이 의원은 꼬집었다.

이 의원은 “지난 6월 22일 당일에만 보령 대천해수욕장을 찾은 인원만 91만명인 것으로 집계됐다”며 “이 인구는 광화문을 꽉 채워야할 정도의 수치다. 피서객 100만명은 현실적으로 불가능한 인원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 같은 문제는 각종 해수욕장만의 문제가 아니다”라며 “천안흥타령축제를 비롯한 대부분 축제가 페르미 추정법, 이른바 눈대중으로 관광객을 추산하다 보니 각종 부작용을 양산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피서객 부풀리기의 원인으로는 지자체 간 경쟁이 가장 큰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다”며 “도 차원에서 컨트롤 역할을 할 수 있는 시스템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모바일 빅데이터 및 공간정보 관련한 조례 제정을 추진할 생각”이라며 “4차산업혁명에 대비해 조직적으로 전담과 단위 이상의 조직이 최소한 구성이 돼야한다”고 제안했다.

조홍기 기자  ccnnews7@naver.com

<저작권자 © (주)충청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홍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