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폭염극복, 대전도시철도 터널 유출수 도로 살수매일 6천5백톤 발생, 도로 살수용수․위생용수․청소용수등 사용 가능
  • 최형순 기자
  • 승인 2018.08.12 09:33
  • 댓글 0

대전시는 지난 1일 재난대응 수준의 폭염대책을 발표하고 피해예방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대전도시철도 터널 지하수, 도로 살수 / 충청뉴스 최형순 기자

그 일환으로 계룡로, 대덕대로 등 주요 도로에 물을 뿌려 도로의 온도를 낮추고 있으며 사용하는 물은 도시철도 터널에서 나오는 유출수 등을 활용하고 있다.

12일 대전도시철도공사에 따르면 역사 터널에서 나오는 지하수는 지난 7월 기준 하루 총 6,470톤에 이른다고 한다. 이중 역사 위생용수와 외부의 조경용수, 위생용수, 청소용수 등으로 823톤이 사용되고 5,647톤이 하천으로 방류되어 수질 개선에 활용되고 있다는 설명이다.

현재 터널 유출수를 활용하고 있는 곳은 시청사 위생용수, 중교로 분수시설, 목척교 벽천분수, 월드컵경기장역 인공폭포 등에서 다양하게 사용되고 있으며 특히 8월 들어 도로 살수용으로 250톤을 공급했다.

공사는 홈페이지(www.djet.co.kr)를 통해 역사 지하수 활용현황을 공개하고 이용방법을 안내하고 있다. 도시철도 지하수 활용 신청에 대한 문의는 공사 기계환경팀(042-539-3323)로 연락하면 된다.

김민기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은“역사 지하수는 음용수로는 사용할 수 없지만 화장실 위생용수, 청소용수, 조경용수, 냉각수 등으로 충분히 활용 가능하다”며“요즘처럼 불볕더위가 계속되고 있는 상황에서 도로와 대지 살수용, 가로수․조경수 급수용 등으로 폭염 극복에 많이 활용하시기 바란다.”라고 말했다.

최형순 기자  ccnnews7@naver.com

<저작권자 © (주)충청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형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 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