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회소식
충남도의회, 예산 소상공인 활성화 머리 맞대12일 의정토론회 개최
  • 내포=김윤아 기자
  • 승인 2019.02.12 17:16
  • 댓글 0

충남도의회는 12일 예산문화원 강당에서 ‘소상공인 활성화를 위한 지원방향 모색’이라는 주제로 의정토론회를 개최했다.

예산 소상공인 활성화 위한 의정토론회

충남도의회 방한일(예산1) 의원이 좌장을 맡아 진행된 이번 토론회는 충남연구원 이민정 책임연구원이 ‘예산군 소상공인 활성화를 위한 정책 방향’ 주제 발표를 시작으로 토론회가 시작됐다.

이민정 책임연구원은 주제발표를 통해 소상공인들을 위한 장기적 지원방향으로는 “‘생업’이 최소한 수준 이상으로 유지 및 영위될 수 있도록 보호해야 하며, 소상공인 세제혜택, 프랜차이즈 적절 규제, 노란우산공제 적극 활용, 상권특성 파악, 수익창출 능력 확보 등에도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밝혔다.

김종기 충청남도 자영업지원팀장은 ‘충청남도 소상공인 지원정책을 위해 “보부상 콜센터 운영, 노란우산공제 가입장려금 지원, 경영환경 개선 지원, 온라인마케팅 홍보비용 등을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조영상 공주대학교 산업유통학과 교수는 행정기관의 소상공인 지원체계에 대한 점검의 필요성을 언급하며 “예산군청 산하에 상권 활성화에 대한 기관의 부재를 꼽으며, 향후 중소상인 지원을 위한 전문 인력 배치, 유통산업 발전을 위한 전문가 자문위원회를 구성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이어, ▲정남수 공주대학교 생물산업공학부 교수는 ‘예산군 소상공인 활성화를 위한 정책방향’ 발표를 통해 “지역상점의 운영을 철저히 시장경제의 논리를 따르는 사유재로 파악할 것이 아니라 지역의 정주여건을 강화하는 일정한 공공성을 인정하고 이를 도와줄 수 있는 소상공인 지원 체계를 갖출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경규 예산군 소상공인연합회 회장은 ‘소상공인 정책 강화’를 위해 “임금근로 퇴직자 재취업 확대를 통한 소상공인 창업 억제, 상인정신 회복 및 강화, 소상공인 자생력 확보방안 수립, 생계형 소상공인 사업영역 보호, 소상공인 관련 법의 개선방안 모색” 등 소상공인 정책 강화방안에 대한 의견을 내놓았다.

▲조세제 예산시장상인회 회장은 ‘예산시장의 어제와 오늘 그리고 내일을 향한 대안’ ▲강선구 예산군의회 의원은 ‘예산군 소상공인 지원정책에 대한 고찰’ 등에 대한 다양한 의견들을 내놓았다.

방한일 의원은 “단기적으로는 소상공인의 복지 강화를 위한 사회안전망을 확충하고, 장기적으로는 소상공인 스스로 경쟁력을 높일 수 있는 지원 시스템을 구축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한편, 이번 의정토론회는 충남도의회 이계양 의원, 김기서 의원을 비롯해 이상용 예산부군수, 예산군의회 이승구 의장 및 군의원, 예산군 소상공인 관계자 등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내포=김윤아 기자  ccnnews7@naver.com

<저작권자 © (주)충청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내포=김윤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 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