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국장급 인사 3-4자리 나온다
대전시 국장급 인사 3-4자리 나온다
  • 김거수 기자
  • 승인 2019.06.05 0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램도시광역본부장, 토목직 기용될 듯

대전시가 7월 1일자 정기 인사에서 국장급 3자리가 나올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상황에 따라 한 자리가 추가될 가능성도 있어 주목된다.

허태정 대전시장
허태정 대전시장

이번 시 국장급 인사에선 신상열 인재개발원장의 공로연수와 상수도사업본부장, 가칭 트램도시광역본부장 자리가 신설되면서 3자리가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여기에 임기가 3개월 남은 장시성 효문화진흥원장의 조기퇴직 시 4자리까지 늘어날 수 있다는 분석이다.

이 같은 시나리오가 될 경우 허태정 시장의 취임 1주년을 앞두고 국장급 인사 폭이 넓어질 수 있다.

특히 이번 인사는 허 시장의 취임 1주년 시점에서 이뤄지는 만큼 앞서 단행된 인사보다 자신의 색깔을 드러낼 것으로 알려졌다.

또 국, 과장급들에 대한 대폭적인 인사권을 행사해 대전의 국책사업과 현안사업을 비롯한 자신의 공약사업을 발 빠르게 진행하겠다는 의지를 보여줄 것으로 예상된다.

상반기 인사에서 고시 출신들이 국장으로 승진을 하면서 이번 인사는 비고시 출신 위주의 인사를 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오규환 일자리노동과장, 문용훈 문화예술과장, 김종삼 민생사법경찰과장, 최태수 정보화담당관, 하을호 안전정책과장, 김인기 스마트시티담당관, 인석노 농생명정책과장 등이 거론되고 있다.

허 시장은 신설되는 트램도시광역본부장에 토목직 류택열 건설도로과장과 장시득 상수도사업본부 기술부장, 임영호 상수도사업본부 수도시설관리사업소장 등의 승진자 중에서 기용할 것으로 분석된다.

한편 전재현 상수도사업본부장은 보건환경연구원장으로 자리를 옮길 가능성이 조심스럽게 흘러나와 귀추가 주목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