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세종의사당 설치 윤곽 …이춘희 시장 "환영"
국회 세종의사당 설치 윤곽 …이춘희 시장 "환영"
  • 최형순 기자
  • 승인 2019.08.13 13: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춘희 세종시장은 13일 긴급 기자회견을 통해 “국회가 세종의사당 설치에 대한 연구용역 결과를 내놓은 것에 대해 환영 한다”고 밝혔다.

기자회견 하는 이춘희 세종시장 / 충청뉴스 최형순 기자
기자회견 하는 이춘희 세종시장 / 충청뉴스 최형순 기자

국토연구원이 지난 1월부터 6개월간 진행한 연구 용역에서 연구원은 상임위 이전이 포함되지 않은 A안 두 가지와 상임위 이전이 포함된 B안 세 가지 등 모두 5가지 대안에 대한 국회 분원 설치 방안을 검토했다.

연구원은 세종호수공원과 국립세종수목원과 인접한 "B부지는 배산임수의 입지로 입법기관의 위치로 상징성이 높고 국무조정실 반경 1km 거리이면서 세종호수공원 및 국립세종원(2020년 예정)과 인접해 업무효율성이나 접근성, 환경적 쾌적성이 뛰어난 것으로 평가했다.

또 입법타운(게스트하우스, 국회의원 및 보좌관을 위한 사택, 편의시설 등)을 고려한 A부지 및 주변 대지로의 확장이 용이하다는 점도 장점으로 부가됐다.

국회세종의사당후보지_국회사무처연구용역
국회세종의사당후보지_국회사무처연구용역

이 시장은 “이번 연구용역은 국회가 스스로 국정의 효율성 제고를 위해 세종특별자치시로 이전하겠다는 대안을 내놓았다는 데 큰 의미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회가 그 기능의 상당 부분을 세종시로 옮겨 행정부와 긴밀하게 소통하며 국정을 이끌어가겠다는 의지를 표명한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세종시는 43개 중앙행정기관과 15개 국책연구기관이 위치한 대한민국의 실질적인 행정수도라면서 국회 기능의 세종시 이전은 세종청사 공무원의 잦은 서울(국회) 출장으로 인한 시간적 낭비를 줄여 국가정책의 품질을 향상시키고 효율성도 크게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함께 “국회와 정부부처와 세종시에 위치함으로써 수도권 시각이 아닌 균형잡힌 전국의 시각에서 국정을 바라보고 정책을 입안하는 것도 큰 의미가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국회세종의사당후보지
국회세종의사당후보지

또한 “세종시 건설의 취지인 국가균형발전을 추동할, 질 높은 정책을 개발하고 펼쳐나가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국회 이전 규모와 관련 우리시는 가능한 많은 기능이 이전되기를 희망하며 정부 세종청사에 입주한 정부부처와 관련된 상임위원회는 모두 이전하는 것은 물론 예산정책처와 입법조사처, 사무처(일부)도 옮겨야 정부부처와 긴밀한 소통 및 협력이 이뤄질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국회는 용역에서 제기된 대안을 검토하여 조속히 이전 규모와 시기 등을 결정하고, 후속조치를 취하길 기대하며 이를 바탕으로 올해 정부예산에 반영된 국회 세종의사당 설계비(10억원)를 집행하여 국회 기능 세종시 이전의 구체적인 로드맵과 청사진을 제시해야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번 연구용역에서 제시한 국회 세종의사당 후보지는 전월산과 장남평야의 중간에 위치한 배산임수의 길지라면서 세종호수공원 및 국립세종수목원과 인접했으며, 무엇보다 정부청사와 가까워 행정부처와 함께 긴밀하게 국정을 이끌어가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끝으로 "세종시는 국회 세종의사당이 조속히 설치되도록 적극 지원하고, 34만 세종시민을 비롯하여 43개 중앙행정기관 및 15개 국책연구기관, 550만 충청인, 국가균형발전을 염원하는 국민들과 함께 힘을 모아 나아가겠다"고 다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