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세종의사당 설치 촉구 충청권 한 목소리
국회 세종의사당 설치 촉구 충청권 한 목소리
  • 최형순 기자
  • 승인 2019.11.06 22: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년 정부예산에 국회 세종의사당 설계비 반영 촉구
행정수도완성 특위·충청권공동대책위, 국회서 공동 기자회견 개최

충청권 시민단체와 세종시의회가 국회에서 국회 세종의사당 설치 촉구를 위해 한 목소리를 냈다.

충청권 시민단체와 세종시의회가 국회에서 국회 세종의사당 설치 촉구

국회·정부 간 업무연계 강화, 행정 비효율 제거 등 국회 세종의사당 설치필요성이 대두 되고있다.

또한, 국회와 정부부처가 국토 중심부인 세종시에 위치함으로써 균형잡힌 전국적 시각에서 정책을 수립하는 긍정적 효과가 예상 되며, 국회 세종의사당 설치가 지역 균형발전을 촉진할 기폭제 역할을 할것으로 보고 있다.

세종특별자치시의회 행정수도완성특별위원회(위원장 윤형권), 국가균형발전과 지방분권·상생발전을 위한 충청권공동대책위원회(공동대표 김준식) 등 40여명은 6일 오전 11시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개최하고, ‘20년 정부예산에 국회 세종의사당 설계비 10억을 반영해 줄 것을 강하게 촉구했다.

그러면서 "국회 세종의사당 건립계획이 신속하게 확정되고, 후속절차가 원만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관심과 지원을 부탁 드리고, 국회 세종의사당 건립사업의 안정적이고 속도감 있는 추진을 위해 국회법 개정안 처리 지원을 건의드린다"고 강조했다.

이와함께 “자유한국당 정책위원회가 발간한 ‘20년 회계연도 예산안 100대 문제사업’보고서에 국회 세종의사당 건립 기본 설계비 10억 원이 포함된 것은 550만 충청인의 염원에 반하는 것이다”며 깊은 유감을 표했다.

아울러 “더불어민주당에는 지난 10월 28일 국회 본회의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이인영 원내대표가 국회 세종의사당 설치를 약속한 만큼, 여야 논의와 초당적 협력을 통해 국회 세종의사당 설치 실현을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좌로부터 윤형권 위원장, 조승래 국회의원,
좌로부터 윤형권 위원장, 조승래 국회의원, 정준이 지방분권세종회의 상임대표

윤형권 위원장은 “500조가 넘는 ‘20년 예산에서 10억원은 잘 보이지도 않는 작은 예산이다.”며 “하지만 국회 세종의사당 추가 설계비용 10억 원은 단지 숫자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실질적인 행정수도 완성을 향한 대의명분과 의지를 뒷받침하는 정치권의 첫 걸음으로 상징되는 만큼 내년 정부예산에 반드시 반영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김준식 공동대표는 “자유한국당은 더불어민주당이 당론으로 채택한 대안보다 더 우수하고 합리적인 안을 제시하고, 이를 실행하기 위한 로드맵을 제시하는 것이 진정성 있는 태도다.”며 “국회 세종의사당 설치를 비롯한 행정수도 정책 경쟁에서 우위를 통해 내년 총선에서 유권자에게 당당하게 선택을 받겠다는 실천적 의지를 보여야 할 때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행정수도특위는 윤형권(위원장), 박용희(부위원장), 박성수, 손인수, 손현옥, 임채성, 채평석 의원 등 7인으로 구성되어 세종시를 실질적인 행정수도로 완성시키기 위한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아울러 충청권공대위는 지난 9월 충남도청에서 출범 기자회견 및 세종시청에서 행정수도완성과 국가균형발전을 위한 토론회를 개최하였으며, 행정수도 완성과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 등 충청권 상생발전을 위해 협력하고 있다.

이날 공대위외에도 윤형권 세종특별자치시의회 행정수도완성특별위원회위원장, 임채성 세종시의회 의원, 정준이 지방분권세종회의 상임대표, 김수현 지방분권세종회의 특별과제위원장 과 조승래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등도 참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