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대전 "대통령 명판 훼손, 한국당 사죄해야"
민주당 대전 "대통령 명판 훼손, 한국당 사죄해야"
  • 김용우 기자
  • 승인 2019.11.08 1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이 8일 지난 3월 서해수호의 날 행사 당시 벌어진 '문재인 대통령 명판 훼손 사건'에 대해 자유한국당 대전시당의 사죄를 촉구했다.

지난달 22일 서해수호의 날에 벌어진 자유한국당의 이른바 '대통령, 국무총리 추모 화환 명판 은닉 사건'과 관련 더불어민주당 강래구(동구)‧송행수(중구)‧박종래(대덕구) 지역위원장 2일 오전 대전지검 민원실에 수사의뢰서를 접수한 뒤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지난 3월 22일 서해수호의 날에 벌어진 자유한국당의 이른바 '대통령 추모 화환 명판 은닉 사건'과 관련 더불어민주당 강래구(동구)‧송행수(중구)‧박종래(대덕구) 지역위원장이 4월 2일 대전지검 민원실에 수사의뢰서를 접수한 뒤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민주당 대전시당은 이날 논평을 통해 "한국당 대전시당의 한 여성 당직자가 명판 훼손 사건과 관련 혐의로 약식 기소됐다"며 "당사자와 더불어 더 이상의 사실 부인을 멈추고 국민 앞에 사죄하라"고 밝혔다. 

시당은 "불순한 의도로 벌인 당시 추태를 인정해야 한다"면서 "침소봉대하는 선동전과 무차별적 비난전을 중단하고, 민생과 지역 현안 해결의 동반자로서 협력과 견제 역할에 충실해 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