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성구, 청소년 음주 예방 캠페인
유성구, 청소년 음주 예방 캠페인
  • 김남숙 기자
  • 승인 2019.11.15 13: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봉명동 유흥업소 주변... 호객행위 등 불건전 영업 지도‧단속 병행

대전 유성구(구청장 정용래)는 지난 14일 봉명동 및 궁동 일원에서 청소년들의 음주 등 탈선 예방과 불법영업 근절을 위해 유성경찰서, 외식업중앙회유성지부 등 유관기관과 합동 캠페인을 실시했다.

지난 14일 봉명동 및 궁동 일원에서 참가자들이 합동캠페인을 마치고 기념촬영
지난 14일 봉명동 및 궁동 일원에서 참가자들이 합동캠페인을 마치고 기념촬영

이날 합동 캠페인에는 유관기관에서 50여 명이 참여해 대학가 주변 주류를 판매하는 일반음식점들을 대상으로 청소년 주류 제공 금지 등을 안내하고, 봉명동 유흥업소 주변 호객행위 등 불법 영업에 대해서는 유성경찰서와 합동 단속을 실시했다.

고희숙 위생과장은 “최근 일반음식점과 유흥업소가 청소년 주류제공 및 호객행위로 행정처분 받는 사례가 크게 증가하고 있어 영업주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지난 14일 궁동의 한 일반음식점에서 이동한 부구청장(왼쪽)이 캠페인 참가자들과 함께 청소년 주류 제공 금지 등을 안내하고 있다.
지난 14일 궁동의 한 일반음식점에서 이동한 부구청장(왼쪽)이 캠페인 참가자들과 함께 청소년 주류 제공 금지 등을 안내하고 있다.

한편, 「식품위생법」에 따르면 행정청은 청소년에게 주류를 제공하는 업소에 대해서는 영업정지 2개월과 호객행위를 한 업소에 대해서는 영업정지 15일의 행정처분을 명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