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동구, 산내 곤룡골 희생자 유해 세종시 추모의집 안치
대전 동구, 산내 곤룡골 희생자 유해 세종시 추모의집 안치
  • 김남숙 기자
  • 승인 2019.11.15 14: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 유족 및 관계자 40여 명 참석한 가운데 민간인 유해 20구 안치

대전 동구(구청장 황인호)는 15일 산내 곤룡골 희생자 유해 20구를 세종시 추모의집에 안치했다.

이날 유해 이전은 유족 및 관계 공무원 등 4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현장에서 천도제와 제례 행사를 봉행한 뒤 세종시로 이동해 추모의 집에 유해를 안치했다.

산내 곤룡골 희생자 유해 세종시 추모의집 안치 /천도제 및 제례 행사 모습
산내 곤룡골 희생자 유해 세종시 추모의집 안치 /천도제 및 제례 행사 모습

산내 곤룡골은 한국전쟁 발발직후 대전 형무소에 수감됐던 재소자들과 예비 검속된 보도연맹원 1800여명(정부 추산)이 국가 공권력에 의해 집단 희생된 장소다.

진실화해위원회는 지난 2007년 34구의 유해를 발굴해 세종시 추모의 집에 안치했고 이번에 안치된 유해 20구는 지난 2015년 민간인 학살 유해발굴 공동조사단에서 발굴한 것으로 4년 만에 안치하게 됐다.

천도제 및 제례 행사 모습
천도제 및 제례 행사 모습

구는 한국전쟁 당시 희생된 민간인 희생자의 넋을 위로하고자 낭월동 일원에 2023년까지 국비 295억 원을 들여 추모, 교육관이 포함된 11만㎡ 규모의 공원을 조성할 계획이다.

황인호 동구청장은 “한국전쟁 70주년을 앞두고 있지만 아직도 수많은 희생자들이 가족의 품에 돌아가지 못하고 있다는 사실이 매우 유감스럽고 안타깝다”면서 “하루라도 빨리 모든 희생자들이 가족의 품으로 돌아가는 날이 오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