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대전시당, 이장우 발언에 '발끈'
민주당 대전시당, 이장우 발언에 '발끈'
  • 김용우 기자
  • 승인 2020.01.13 18: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논평 통해 '적반하장 따로 없는 한국당 대전시당' 반박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이 13일 자유한국당 이장우 대전시당위원장의 신년기자회견 발언에 발끈하고 나섰다. 총선 앞 기싸움이 벌어진 것이다. 시당은 논평을 통해 이 위원장의 발언을 조목조목 반박하며 맞서는 모습이다.

더불어민주당 로고
더불어민주당 로고

시당은 이날 최영석 대변인 명의의 논평 내어 "국정을 마비시키고, 각종 개혁 법안들을 저지시키며 국민의 공분을 사고 있는 자유한국당의 오만과 만용이 끝을 모르는 지경에 이르렀다"며 "국정 방해와 각종 불법, 편법, 꼼수를 동원해 개혁 법안 저지에만 골몰하는 자유한국당은 오는 4‧15 총선과 관련해 근거 없는 정권 심판을 운운하면서 여론을 호도하고 있다"고 맹비난했다. 

“이번 총선은 문재인 정권의 폭정을 심판하는 선거가 될 것”이란 이 위원장의 발언에 대해선 "근거도 없는 폭정을 어떻게 심판하자는 것인지 모르겠지만, 그들이 그간 한 행위를 보면 뻔뻔함이 극도에 달하는 오만한 발언이 아닐 수 없다"고 날을 세웠다.

그러면서 "현 정권은 박근혜 정권의 무능과 폭거에 저항한 촛불혁명으로 탄생한 정권이다. 촛불 민심이 요구했던 것은 적폐 청산과 상식과 정의가 있는 대한민국 건설"이라고 반박했다.

또 이 위원장이 청와대 출신을 ‘문돌이’라고 비하한 것과 관련 "청와대 출신 인사의 총선 출마가 매우 긍정적이기만 하다는 뜻은 아니"라며 "그러나 만약 청와대 근무 인사들이 계속 그곳에 머무른다고 하더라도 자유한국당은 비슷한 궤변으로 그들을 공격을 했을 것이다. 청와대 출신을 떠나 그 인물의 됨됨이를 보면 되는 것이다. 당원과 유권자들은 그들의 배경 보다는 인물과 능력으로 그들을 선택하거나 그렇지 않을 수 있다"고 했다.

특히 더불어민주당 출신 인사들의 대거 영입에 대해서는 ‘마케팅’이라고 평가 절하했다. 

시당은 "한국당에게 정작 필요한 것은 통렬한 반성과 일하는 모습이다. 어깃장과 불법, 꼼수로 압축되는 그간의 행태에 뼈를 깎는 반성이 없다면 국민의 심판을 받기에 충분할 것"이라며 "한국당은 이제 오만과 만용의 태도를 버리고, 겸허하고 겸손한 자세로 시민을 섬기는 정치를 실현해 줄 것을 촉구하는 바"라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