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용현 의원 “제3지대를 위한 새로운 도전”
신용현 의원 “제3지대를 위한 새로운 도전”
  • 이성현 기자
  • 승인 2020.02.18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 SNS 통해 바른미래당 제명 사실 알려와...다음 행선지 국민의당
“빈약한 리더십에 바람 잘 날 없었어” 손학규 대표 겨냥 비판

18일 바른미래당에서 제명된 무소속 신용현(비례) 의원이 “제3지대를 위한 새로운 도전을 해보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날 신용현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바른미래당을 떠나는 심경을 올리면서 “국민들께 소속 변동사항을 사전에 충분히 소통하고 이해를 구하는 것에 부족했던 점을 깊이 사과드린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제3지대의 중심이 된 바른미래당은 진영·기득권의 논리가 아닌 상식·공정·정의를 주장하고 지지층이 아닌 전체 국민의 삶과 미래를 생각하며 반대가 아닌 대안을 이야기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하지만 제3지대의 빈약한 리더십에 바람 잘 날이 없었고 급기야는 바른미래당이 해체되는 상황에 이르렀다”며 손학규 대표를 겨낭한 듯한 비판을 이어갔다.

그러면서 “실용중도의 국민의당 추진에 힘을 보태겠다”며 “대한민국 미래의 나침반으로서의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모든 열정을 쏟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신 의원을 비롯한 바른미래당 소속 비례대표 9명(이동섭·김중로·이태규·최도자·김삼화·김수민·임재훈·이상돈 의원)은 이날 제명을 위한 의원 총회에서 본인들을 ‘셀프제명’했다.

제명 직후 국회 의사과에 무소속으로 당적을 변경 신청한 이들은 모두 안철수 전 의원이 이끄는 국민의당으로 합류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