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대전 다녀간 대구 신천지 신도 코로나19 검사 결과 '예의주시'
대전시, 대전 다녀간 대구 신천지 신도 코로나19 검사 결과 '예의주시'
  • 김용우 기자
  • 승인 2020.02.20 1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市 "A씨, 20일 오전 대구보건소서 검사...결과는 늦은 오후 발표"
미확인 '지라시' 유포 자제 당부

대전시가 최근 대전 신천지 교회 집회에 참석한 대구 신천지교회 신도 A씨의 검사 결과를 예의주시하고 있다. 신분 노출을 꺼려하는 신천지 신도 특성상 접촉한 사람들을 파악하기 어렵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20일 오전 대전시 서구 신천지 대전교회에서 서구청 보건소 관계자들이 긴급 방역작업을 하고 있다.
20일 오전 대전시 서구 신천지 대전교회에서 서구청 보건소 관계자들이 긴급 방역작업을 하고 있다.

20일 시에 따르면 A씨는 지난 9일 대구 신천지교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1번째 확진자와 함께 예배에 참석한 인물로 대구에서 자가 격리 중이며 이날 오전 보건소에서 검사를 받은 상태다. 검사 결과는 이날 늦은 오후에 발표된다.    

이강혁 대전시 보건복지국장은 이날 오후 기자회견을 통해 "대구에 주소를 둔 A씨는 지난 12일 오전 8시30분부터 1시간 가까이 대전 신천지교회에서 예배를 드리고 갔다”며 “오늘(20일) 오전 대구 달서구보건소에서 검사를 받았으며, 검사 결과는 이르면 저녁에 나오는 것으로 대구시를 통해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 국장은 “확진자 및 접촉자 관리 등 종합적인 데이터는 질병관리본부에서 관리하고 있다. 각 지자체들은 각자 자신들의 데이터만 볼 수 있도록 돼 있다”라며 “이번 신천지 대전교회 건도 몇 단계를 거쳐 크로스 확인한 것이다. 검사결과에 따라 별도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했다.

특히 확인되지 않은 '지라시' 및 ‘가짜뉴스’ 유포를 당부하기도 했다.

이 국장은 “18일부터 확인되지 않는 정보들이 돌면서 시민들의 불안감만 커지고 있다"며 "질병관리본부와 시 등 공식적인 루트를 통한 발표 이외에는 SNS 등으로 확산시키지 말아 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확진자 등이 나오게 되면 공식 발표할 것이다. 방통위와 정통부 등 정부에서도 미확인 정보에 대한 확산에 신경을 쓰고 있는 만큼 이에 대한 유포 자제를 거듭 당부 드린다”고 재차 강조했다.   

최근 대구 신천지교회를 다니는 아버지를 만나기 위해 교회에서 5분 동안 머무른 유성구 반석동 소재 모 부대 병사는 검사결과 음성으로 판명됐다.

앞서 대전 서구보건소는 이날 오전 용문동 대전 신천지교회에서 긴급 소독을 실시했다. 현재 대전 신천지 교회는 폐쇄된 상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