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시, 제1회 추경 예산 코로나19 극복 ‘245억 반영’
공주시, 제1회 추경 예산 코로나19 극복 ‘245억 반영’
  • 조홍기 기자
  • 승인 2020.04.08 13: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극복 시민생활안정과 경제살리기 중점 반영

충남 공주시(시장 김정섭)는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경제 회복과 피해 지원을 위해 긴급 편성한 제1회 추가경정예산안이 지난 3일 시의회를 통과함에 따라 최종 확정됐다고 8일 밝혔다.

최덕근 기획담당관 제72차 정례브리핑 모습
최덕근 기획담당관 제72차 정례브리핑 모습

예산규모는 본예산 8088억 원보다 692억 원 증가한 8780억 원으로, 일반회계는 630억 원 증가한 7630억 원, 특별회계는 62억 원 증가한 1150억 원이다.

특히 이번 추경은 코로나19 여파로 생계가 위태로운 소상공인과 취약계층 등에 대한 지원에 중점을 뒀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소상공인과 실직자 생활안정 긴급지원 70억 원 ▲저소득층 한시생활지원 27억 원 ▲아동양육 한시지원 15억 원 ▲코로나19 방역사업 20억 원 ▲소상공인 특례보증지원 3억 원 ▲지역 일자리 창출 및 소규모 소득증대 사업 97억 원 등 당초 요구한 245억 원이 모두 반영됐다.

이와 함께 ▲도시재생 뉴딜사업 101억 원 ▲세계유산 공산성(남측) 거점개발 45억 원 ▲노인회관 부설공영주차장 조성 7억 원 ▲지방상수도 현대화 사업 34억 원 ▲소규모 사업장 방지시설 설치 지원 11억 원 등이 반영됐다.

반면, ▲긴급 현안사업 추진 연구용역 1억 원 ▲공주시 통합 물 관리 기본계획 수립 용역 1억 6천만 원 ▲세계유산 마곡사 산사음악회 4천만 원 등 17개 사업 7억 2220만 원은 삭감 처리됐다.

시는 이번에 조정 또는 삭감된 예산에 대해서는 대처 방안을 강구하고 꼭 필요한 예산에 대해서는 사업 취지와 필요성을 시의회와 지속적으로 협의해 차후 반영되도록 노력할 계획이다.

최덕근 기획담당관은 “이번에 확정된 예산을 최대한 신속하게 투입해 코로나19 피해를 최소화하고 시민생활이 빠르게 안정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