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청, 중앙공원·수목원 주차장 태양광발전설비 완공
행복청, 중앙공원·수목원 주차장 태양광발전설비 완공
  • 최형순·이성현기자
  • 승인 2020.06.19 18: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이 중앙공원 1단계 및 국립세종수목원 주차장 내 태양광 발전시설 설치공사를 완료했다고 19일 밝혔다.

중앙공원 및 수목원 주차장 태양광발전설비 설치 전경
중앙공원 및 수목원 주차장 태양광발전설비 설치 전경

이번에 완료된 태양광설비는 중앙공원 1단계 및 수목원 주차장 약 3만 7000㎡ 부지를 대상으로 약 2.4MW 설비를 설치했다.

행복청은 이 태양광발전설비로 연간 약 700가구가 사용 가능한 3000MWh의 전력량이 생산되며 이는 약 1300톤의 온실가스 배출을 절감해 소나무 약 20만 그루를 식재한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 여름철에는 주차된 차량에 그늘을 제공하고 우천과 강설 시 비와 눈의 가림막 역할을 하는 등 부수적인 기능도 제공한다.

위 사업은 주변 경관과 어울리는 우수한 디자인 선정을 위해 각 분야 전문가의 평가 및 행복도시 에너지‧환경 자문단 자문을 거쳐 설계안을 확정했다.

아울러 산림청, 세종시, 한국토지주택공사 등 정부 혁신을 위한 관계기관 간 소통과 협업을 통해 추진됐다.

행복청에서는 2030년까지 전체 에너지 소비량의 25%를 신재생에너지로 도입하기 위해 태양광 발전시설 등 다양한 신재생에너지원을 지속적으로 확충해 왔다.

현재까지 대전~유성 자전거도로, 방음터널 등 총 13개소의 상업용 태양광발전시설이 운영 중이며, 건축물 등에 도입된 자가용 태양광설비를 포함하여 약 36MW를 도입해 연간 2만 200tCO2의 온실가스를 감축했다.

정경희 녹색에너지환경과장은 “행복도시를 저탄소청정에너지도시로 조성하기 위해 태양광에너지 뿐만 아니라 다양한 신재생에너지원을 도입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