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청년협력관 신설 위기
대전시 청년협력관 신설 위기
  • 김용우 기자
  • 승인 2020.09.15 18: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명 시의원 찬반 투표 가능성↑
'업무 중복 VS 소통창구 필요'
대전시의회 복지환경위원회 추경안 심사 모습
대전시의회 복지환경위원회 추경안 심사 모습

대전시가 추진 중인 5급 상당 '청년협력관‘ 신설이 위기에 직면했다.

일부 시의원들이 청년협력관 신설에 강력 반대하면서 결국 찬반 투표로 넘어갈 것으로 보인다. 시는 이번 추경에서 청년협력관의 3개월 인건비(약 1480만 원) 확보에 실패할 경우 사실상 채용이 불가능하다.

시의회 복지환경위원회(위원장 손희역)는 15일 청년가족국을 대상으로 제3회 추경 예산안 심사를 벌였다. 복환위원회 소속 이종호·박혜련 의원은 청년협력관 신설에 반대 입장을 표명했다.

이들의 주된 반대 이유는 예산 낭비와 업무 중복성이다. 박 의원은 “청년정책과 내 3명의 팀장(대학청년팀장·청년소통팀장·청년지원팀장)이 있는데 굳이 외부 인사를 채용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며 “청년 업무에 전문성을 갖춘 젊은 공무원이 맡아도 되지 않느냐”고 따져물었다.

그러면서 “현재 코로나 위기로 재정이 악화되고 있다”며 “외부 인사 채용에 따른 인건비를 절약해야 할 시점”이라고 비판했다.

이에 이현미 청년가족국장은 “청년협력관은 시와 청년단체의 소통창구 역할 수행뿐만 아니라 청년들이 현장에서 필요로 하는 정책을 기획하고 반영하는 데 반드시 필요한 인력”이라며 “담당 공무원들은 현재 추진 중인 청년 정책을 관리하고 있어 공무원이 현장에 나가 청년들의 애로사항을 듣기엔 역부족”이라고 설명했다.

복환위원들 역시 청년협력관 신설을 놓고 찬반 의견이 팽팽해 무기명 투표로 정할 것으로 전망된다. 복환위원 5명 중 최소 3명이 찬성해야 상임위 문턱을 넘게 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는 것. 

복환위 한 위원은 <충청뉴스> 통화에서 "시간이 촉박해 뒤로 미룰 수 있는 상황이 아니“라면서 ”내일(16일) 복환위원 5명 전원 무기명 투표를 통해 결정하는 쪽으로 내부 의견을 조율 중"이라고 말했다.

앞서 대전시는 이번 추경에서 청년협력관 인건비를 확보한 뒤 이르면 10월 공모를 통해 채용한다는 계획을 수립했다.

청년협력관은 시간선택제임기제공무원 가급(5급 상당)으로 임용일로부터 2년간 근무한다. 연봉은 약 6700만 원(성과금 포함)으로 책정됐으며 성과에 따라 5년 연장이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