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교육청, 학교로 찾아가는 힐링열차 ‘첫 발’
대전시교육청, 학교로 찾아가는 힐링열차 ‘첫 발’
  • 이성현 기자
  • 승인 2020.09.16 1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교육청이 대전봉우중과 선암공원에서 학교로 찾아가는 힐링열차를 첫 운영했다고 16일 밝혔다.

학교로 찾아가는 힐링열차 소원나무 점등식.
학교로 찾아가는 힐링열차 소원나무 점등식.

이 프로그램은 코로나19로 지친 학생들에게 ‘심리방역’과 ‘생태백신’을 주제로 숲 체험과 야영활동 및 미술놀이를 통해 자신을 돌아볼 수 있는 시간을 부여해 긍정적인 가치관과 참된 자아를 찾을 수 있도록 도와주는 것이 목적이다.

이날 대전봉우중학교 학생 15명은 발열체크와 안전교육을 시작으로 조별 규칙 만들기, ‘오감 나눠봄’에서 숲 치유 전문가의 설명을 들으며 미션 수행하기, 개성 만점의 에코백 만들기 ‘꽃들에게 희망을’, 그리고 자신의 꿈이 이뤄지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우리들의 소원나무’를 함께 만들었다.

힐링열차 프로그램에 참가한 한 학생은 “친구들과 마음껏 놀지도 못하고 쉬는 시간도 줄어들어 힘들었는데, 오늘은 학교에서 신나게 놀고 멘토들과 상담을 할 수 있어서 즐거웠다”며 “중학교 시절에 간직할 수 있는 소중한 추억을 만들어서 무척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권기원 학생생활교육과장은 “학생들이 사회적 거리 두기와 원격수업으로 지쳐가고 있는 때에 다양한 체험활동을 하며 정서 안정과 심리 치유를 통해 행복한 학교생활을 만들어 가기를 바란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