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중구·서구을 여론조사에 후보 캠프 '희비 교차'
대전 중구·서구을 여론조사에 후보 캠프 '희비 교차'
  • 김용우 기자
  • 승인 2020.03.31 0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대 총선 여론조사 반응]
중구-황운하·이은권 '긴장감 팽팽'
서구을-박범계 '방심은 금물' vs 양홍규 '본선 역전 기대감'

21대 총선 대전 중구와 서구을 후보자 여론조사 결과를 놓고 각 후보자 캠프의 희비가 교차했다.

<충청뉴스> 등 대전인터넷신문기자협회 소속사와 <금강일보>가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에 의뢰해 지난 27-28일 이틀간 대전 중구와 서구을 2곳을 대상으로 ‘21대 총선 여론조사’를 실시했다.

21대 총선 대전 중구 국회의원 후보. (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황운하, 미래통합당 이은권
21대 총선 대전 중구 국회의원 후보. (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황운하, 미래통합당 이은권

우선 대전 중구 국회의원 후보 지지도는 황운하 더불어민주당 후보 40.9%, 이은권 미래통합당 후보에 39.6%로 나타났다. 두 후보 간 지지율 격차는 1.3%p. 오차 범위(±4.3%p) 이내에서 초박빙으로 흐르는 모습을 보였다.

이처럼 피 말리는 성적표를 받은 두 후보 측은 긴장감을 자아내면서도 미묘한 온도차를 보였다. 정치신인 황 후보 측은 첫 여론조사에서 현역 의원에 앞서 나가는 것으로 조사된 것에 대해 기쁨을 숨기지 않으며 평점심을 유지하려는 모습이 연출됐다. 반면 이 후보 캠프 측은 여론 조사 수치가 이 후보에게 좋은 자극제가 될 것이라는 조심스런 입장을 내놨다.

30일 황 후보 캠프 관계자는 “정치신인으로서 첫 출발이 괜찮았다. 여론조사 발표 당시 캠프 내부와 주변 반응도 상당히 좋았다”며 “그러나 항상 1% 뒤지고 있다는 겸손한 마음으로 선거일 까지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이 후보 캠프 관계자는 “구민들께서 경종을 울려주는 채찍으로 받아들이고 있다”면서 “구민들이 더 잘하라는 뜻인 것 같다. 더욱 분발하고 뛰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21대 총선 대전 서구을 국회의원 후보. (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미래통합당 양홍규
21대 총선 대전 서구을 국회의원 후보. (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미래통합당 양홍규

대전 서구을 국회의원 후보 지지도는 박범계 민주당 후보 45.9%, 양홍규 통합당 후보 38.4%로 파악됐다. 두 후보 간 지지율 격차는 7.5%p. 양홍규 후보가 오차 범위(±4.4%p) 이내에서 바짝 추격하고 있는 모양새다.

서구을 두 후보 측도 반응이 엇갈렸다. 지지도 1위를 기록한 박 후보 측은 오히려 강한 경계심을 드러냈다. 양 후보의 지지도가 오차 범위 내에 안착한 것에 대해 방심하지 않겠다는 뜻으로 읽힌다. 반면 그 뒤를 쫓고 있는 양 후보 측은 한껏 고무된 분위기가 나타났다.

박 후보 캠프 관계자는 “여론조사 결과를 겸허히 받아들인다. 지지도 격차가 미미하고 양 후보의 지지도가 생각보다 많이 나와 우리가 더 열심히 해야겠다는 각오를 다졌다”며 “그동안 내부 조직 강화에 중점을 뒀다면 공식선거운동 2일부터 본격적인 선거운동에 박차를 가하기로 했다”고 했다.

양 후보 캠프 관계자는 “오차 범위 내로 나타난 것에 대해 상당히 고무적으로 생각한다. 캠프 내부 반응은 대체적으로 ‘해 볼만 하다’라는 긍정적인 분위기다. 양 후보도 큰 자신감이 붙었다”면서 “이 분위기를 끌어올려 본선에서 역전할 수 있도록 열심히 뛰겠다”고 말했다.


-어떻게 조사했나.

이번 조사는 대전인터넷신문기자협회 소속사(충청뉴스·굿모닝충청·디트뉴스24·대전뉴스)와 금강일보가 리얼미터에 의뢰해 27∼28일 이틀간 대전 중구·서구을에 거주하는 만 18세 이상 남녀 유권자를 대상으로 중구는 510명, 서구을은 505명을 유·무선 혼용(무선 가상번호 80%, 유선 RDD 20%) ARS방식을 사용해 조사했다. 유·무선 평균 응답률은 중구 10.8%, 서구을 10.2%다.

2020년 2월 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으로 가중치를 적용해 통계를 보정했고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서 중구 ±4.3%p, 서구을 ±4.4%포인트.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www.nesdc.go.kr) 참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