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의회 '감투 반납' 약속 지켜질까
대전시의회 '감투 반납' 약속 지켜질까
  • 김용우 기자
  • 승인 2020.06.30 1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의회 후반기 원 구성이 진행 중인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일부 의원들이 약속한 '감투 반납'을 지킬지 주목된다.

대전시의회
대전시의회

30일 복수의 시의원들에 따르면 감투 반납은 권중순(3선) 후반기 의장 후보를 지지한 몇몇 의원들을 중심으로 이뤄졌다. 권 의장 후보가 단독 합의 추대됐을 경우 부의장 및 상임위원장 등 아무런 보직을 맡지 않겠다고 약속한 것으로 전해진다.

실제 권 의원은 지난 25일 의원총회에서 투표를 통해 의장 후보로 선출됐다. 이날 투표는 전반기에 직을 맡은 의원은 후반기에 제외키로 한다는 내용도 포함됐다. 특히 권 의원 측근들의 감투 반납 약속도 초선 의원들의 표심을 흔들었을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그러나 감투 반납을 공언했던 의원들이 입장을 번복할 가능성도 제기돼 적잖은 논란이 예상된다.

감투 반납을 약속했던 A 의원은 “권 의원을 합의 추대했을 때 보직을 맡지 않겠다고 한 것이지 표결을 벌인 순간 저의 약속은 무효가 된 것”이라며 “총 21표 중 전반기 합의를 지켜야 한다는 11표와 반대 9표가 나온 것이 무슨 합의 추대냐”고 했다. A 의원은 “표결 과정 없이 권 의원을 의장 후보로 추대했을 때 보직을 내려놓겠다고 약속한 것”이라며 재차 강조했다.

한 초선 의원은 A 의원의 태도에 대해 “철면피도 이런 철면피가 없다”며 강하게 비판했다.

그는 “동료 의원들에게 약속한 부분은 책임 있는 자세로 지켜야 한다”며 “만약 약속을 어길 시 의원들 간 모든 것(합의)이 무효가 될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이와 관련 권중순 의장 후보는 “해당 사안은 의원들 간 해석이 엇갈려 고민해야 할 부분”이라며 “정치적인 입장을 밝힐 순 있지만 법적인 권한은 없다”고 했다.

정치권 일각에선 민주당 의원들이 감투를 놓고 자중지란에 빠졌다는 지적이 나온다. 

의회 안팎에서도 보직을 두고 의원들 간 갈등이 극에 달한 상황인 만큼 권 의장 후보가 대원칙을 세워 강력한 리더십을 발휘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한편 대전시의회 전반기 보직을 맡은 의원은 총 10명이다. 의장단 3명을 비롯해 상임위원장 5명, 예산결산특별위원장 2명 등이다. 지난 4월 보궐선거에서 당선된 박수빈 의원을 제외하면 무보직 의원들은 10명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