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대전 서구의회 압수수색
檢, 대전 서구의회 압수수색
  • 김용우 기자
  • 승인 2018.11.08 13: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금품요구 의혹, 수사 범위 확대되나

검찰이 김소연 대전시의원의 폭로 사건과 관련 8일 대전 서구의회를 압수수색을 실시해 결과에 관심이 쏠린다. 6·13 지방선거 당시 금품요구 의혹 수사 범위가 확대되는 모양새다.

대전 서구의회

대전지방검찰청은 이날 오전 사건 관련자인 서구의원 A씨가 연루됐을 가능성을 보고 자료 확보차 A씨 사무실을 압수수색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검찰의 압수수색은 금품요구 의혹으로 국회의원 비서관 출신의 변모씨와 전문학 전 대전시의원이 구속된 이후 곧바로 실시되면서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앞서 검찰은 변모씨와 전 전 시의원을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가 있다며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이에 법원은 이들 모두 증거 인멸 및 도주 우려 등의 이유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