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충남도 부단체장 인사 '휴업'
대전시·충남도 부단체장 인사 '휴업'
  • 김거수 기자
  • 승인 2019.01.22 0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 인사, 임시국회 표류, 장관교체 개각 등 영향

행정안전부 대전·충남 부단체장(고위공무원단 가급)인사가 2월 중순으로 넘어갈 것으로 예상돼 '고위직 인사 휴업'이 장기화 조짐을 보이고 있다.

(왼쪽부터) 정윤기 전자정부 국장(행시 33회), 김용찬 사회혁신추진단장(행시 36회)

이 같은 '인사 파행' 사태는 여당의 불참으로 인한 1월 임시국회 표류와 청와대 인사가 아직 마무리 되지 않았다는 것이 주된 이유다.

게다가 설 이후 총선에 나갈 예정인 현역 의원 출신 장관들에 대한 개각을 단행할 예정이어서 대전, 충남지역을 비롯해 전국적인 인사 파행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이 밖에도 야3당은 청와대 특감반, 기재부 전 사무관 사태에 손혜원·서영교 의원 문제까지 특검을 추진한다는 방침에 이어 야당의 2월 국회 '보이콧' 움직임이 확산되고 있어 인사결정이 2월 중순까지 늦어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게 됐다.

본지가 앞서 보도했던 이재관 대전시 행정부시장의 본청 복귀가 예정된 가운데 정윤기 전자정부 국장이 승진 후 대전시 행정부시장 발령이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다.

정 국장 본인은 최근 공석이 된 부산시 행정부시장과 경상남도 행정부지사를 희망하고 있지만 행안부 내에선 그가 대전시 행정부시장으로 갈 것이란 전망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여기에 정 국장은 임시국회에서 문재인 정부의 핵심 국정과제 관련 법안 실무책임자를 맡아 행안부 소위까지 처리하고 가야 한다는 청와대의 요청으로 인사가 늦어지고 있다는 설도 나오고 있다.

또한, 남궁영 충남도 행정부지사는 퇴직 신청한 상태로 현재 00공사로 가기위한 청와대 신원조회 중에 있으며 후임에 김용찬 사회혁신추진단장 내정이 확실시되고 있다.

한편 대전 출신 송석두 강원도 행정부지사는 퇴직 후 00공사로 자리를 옮길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